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청 총선

[충청총선] 후보등록 첫날 대전 여야 총선 프레임 대결 후끈

"국민 지키는 여당" VS "문재인 정부 심판"
민주 정부 지자체 국회 '원팀' 주장
통합 변화를 위해 입법권력 교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53 수정 2020-03-26 17:53 | 신문게재 2020-03-27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326-이상민 후보
충청권의 명운이 달린 제21대 총선을 20일 앞둔 본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금강벨트 최대 격전지인 대전에서 여야의 총선 프레임 대결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을 지키는 여당'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부 심판'에 방점을 찍으면서 총선 앞 기선 싸움을 벌였다.

또 지역발전을 위해 이미 정부, 지자체에 이어 국회까지 '원팀'으로 만들어달라는 민주당 주장과 변화를 위해 입법권력을 교체해 달라는 통합당 후보들의 각축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대전 7개 지역구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본선티켓'을 거머쥔 이들의 본 후보 등록 발길이 이어졌다. 여의도 입성을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된 셈이다. 후보들은 저마다 승리를 위한 자신감을 내비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일부 현역 후보들은 대리인을 내세웠으며, 원외 지역 후보들은 자신들이 직접 현장에 방문해 저마다 포부를 피력하기도 했다.

유성갑은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이날 오전 유성구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치고 "코로나19사태를 국민과 함께 이겨낼 것이고, 민주당 지지를 바란다"며 정부 여당에 힘을 모아줄 것을 강조했다.

반면 통합당 서구을 후보인 '정치신인' 양홍규 후보는 "이번 선거는 위선과 내로 남불, 법치주의와 헌법을 파괴한 정권을 심판하는 총성 없는 전쟁"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꼭 이기겠다"고 주먹을 여당에 대립각을 세웠다.

민주당 동구후보인 장철민 후보는 "어떤 정치 세력과 어떤 정당이 대한민국을, 대전을, 동구를 바꿔나갈 수 있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4·15 총선을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여당 지지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통합당 유성을 김소연 후보는 "이제 바꿀 때가 됐다"며 "최선을 다해 필승하겠다"고 변화를 강조했다. 유성을 정의당 김윤기 후보도 "과감한 민생개혁에 앞장서왔던 김윤기가 시민의 마음을 모아보겠다"며 도전장을 냈다.

지역 발전 적임자임을 강조하는 후보도 눈에 띄었다.

민주당 유성을 이상민 후보는 "유성 주민들의 전폭적 지지로 5선 큰 정치인으로 도약해 국정의 중심에서 더 큰 일, 더 많은 일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같은당 중구 황운하 후보는 중구선관위에 직접 후보등록을 하면서 "잘 사는 중구를 만들기 위해 이번 선거에 출마하게 됐다"며 "누가 더 중구를 잘 살게 할 것인지, 겸손하고 정직한 마음으로 유권자를 설득하면 선택받을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4전 5기'의 통합당 서구갑 이영규 후보도 "20년간 침체된 서구갑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 출마하게 됐고, 이번 선거를 통해 서구 갑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통합당 이장우 동구 후보와 이은권 중구 후보는 대리인이 후보등록을 대신했다.
방원기 기자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