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전문수 다우건설 회장,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 출마"

지역건설업계 체질개선 절실...대전 협회장 앞두고 첫 출마선언
중소건설사 공동 성장 위해 지지 호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4:49 수정 2019-03-15 15: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전문수 회장
전문수 회장. 중도일보 자료사진
주택건설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장인 전문수<64·사진> 다우건설 회장이 오는 5월 7일 치러지는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전문수 회장은 15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30년 동안 변화하지 못하고 있는 건설협회 환경을 이제는 바꿀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대전건설협회의 새로운 변화가 절실하다"고 출마 의사를 밝혔다.

출마 동기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경쟁구도 없이 회장을 추대해 오던 관례를 깨고, 갈망했던 대전건설협회 최초의 직선제를 통해 협회뿐 아니라 건설업계 체질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중소 건설사들이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스스로 변화하지 않으면 긴 고통 속에서 자멸하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수 회장은 “지역 중소 회사들의 만성적인 일감 부족과 적자 수주, 원가 상승 등 많은 고통을 겪으면서도 대전 건설시장의 풍토를 혁신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불공정한 환경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새로운 활로조차 찾지 못하고 주저앉고 말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과 비슷한 규모인 광주와의 다른 현실도 지적했다.

인구 150만 수준인 광주의 경우 도급 순위 200위 안에 속하는 업체가 10곳이지만, 대전은 3곳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대전에선 도급 순위가 4위인 다우건설도 광주에 가면 15위에 불과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KakaoTalk_20190315_145058719
전문수 회장은 "이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원인은 대전 업체들이 동반성장의 기회를 스스로 포기한 결과"라며 "행운은 노력하는 자에게만 찾아오듯 이제 대전 중소 건설사들 모두 한마음이 되어 다가오는 미래의 주인공이 되어 보자"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저를 비롯해 회원사 모두가 문제 해결을 위해 소통하고 강한 의지를 가지고 열정을 다해 대전시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끌어내야 한다"며 "새로운 시장개척에 힘을 모아 도약의 밑거름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지역 건설업계 대표 10여 명이 함께했다.

대전상고와 대전대를 졸업한 전문수 회장은 1995년 동진건설 이사와 1999년 삼조건설 대표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다우건설·다우주택건설 대표,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운영위원, 주택건설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장, 대전시체육회 이사, 대전상공회의소 상임이사 등을 맡고 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