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중소기업은 구인난-청년들은 구직난… 지역 고용시장 '미스매치 여전'

취업난 속 중소기업 67%는 인력부족 '호소'
원인 1위는 '구직자들의 눈높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5:33 수정 2019-09-18 15: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잡
#. 대전산업단지 내 중소제조업체 대표 A 씨는 매년 신입사원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회사가 중소기업이라는 이유로 젊은 직원을 채용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A 씨는 "지방에서 젊은 직원을 채용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어렵게 직원을 채용해도 오래 다니지 않고, 일을 배울만 하면 중견기업 등 다른 직장을 구해 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 올해 대전의 한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준비를 하는 청년 구직자 B 씨는 중소기업에 입사원서를 내지 않는다고 했다. 대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그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자신이 희망하는 곳에 취업하겠다고 밝혔다.

B 씨는 "여러 기업을 다니면서 경험을 쌓는 것보다는 한번에 안정적인 평생직장을 찾고 싶다. 대기업이나 공기업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지역 고용시장이 좀처럼 활기를 띠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구인난과 실업자의 구직난이 반복되고 있다.

청년층 구직자들이 중소기업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계 일각에서는 '지역기업과 청년 구직자 미스매치 완화대책'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18일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최근 극심한 청년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원수 300명 미만 중소기업 526곳을 대상으로 고용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응답 기업의 66.9%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 부족 직무 분야로는 생산·현장직이 34.7%로 가장 많았으며 ▲국내 영업(20.2%) ▲판매·서비스(17.6%) ▲연구개발(13.9%) ▲IT·정보통신(12.2%)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인력수급이 어려운 원인에 대해서는 '구직자들의 높은 눈높이'를 꼽은 기업이 43.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낮은 인지도'(33.7%)와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 수준'(32.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복지제도 불만족'(29.3%)과 '불편한 근무환경'(19.4%), '넓은 업무영역'(10.5%) 등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들 중소기업의 인사담당자들에게 최근 1년 내 채용했던 신입사원 가운데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74.5%가 '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 조기 퇴사 시기에 대해서는 입사 후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63.5%에 달했다.

지역 중소기업들은 청년층 고용시장 활성화를 위해 기업과 구직자 간 미스매치 해소를 통해 청년고용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전의 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는 "지역 중소기업은 직원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청년층의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자리센터 등의 도입이 시급하다. 더불어 청년층의 취업을 알선하는 고용지원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개선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