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운(運) 좋은 사람이라고?

김소영/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8 00:00 수정 2019-11-0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나는 왜 이렇게 쉽게 되는 일이 없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제대한 아들이 늦은 밤 술 한 잔을 하고 들어와서 소파에 털썩 주저앉으며 한다는 소리다. 군대에 있을 때는 제대만 하면 모든 일이 다 잘 될 거 같은 기분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막상 제대를 하고 나니 뭐하나 뜻대로 쉽게 되는 일이 없다고 투덜거린다.

도대체 뭐가 그리 되는 일이 없는 걸까?

무언가를 해보려고 하면 한 번에 되지 않고 몇 번을 해야만 된다는 것이다. 당연한 말을 한다. 이제 20대 초반이다. 처음 접해보는 것이 대부분이고 경험도 부족하니 한 번에 되는 일이 없는 것이 당연하다 그것이 뭐가 문제인가?

본인은 여러 가지를 해 보려고 이것저것 노력을 하는데 자꾸 뜻대로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친구들은 무엇을 할 생각도 없고 해보려고 노력하지도 않는데 어떤 일이든 문제없이 잘 된다는 것이다.

무언가 하려고 계획하고 열정을 가지고 노력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을 때가 있다. 노력을 했는데도 왜 뜻대로 되지 않을까? 그럴 때면 사람들은 노력이 부족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들이 말했듯이 어떤 사람은 노력을 별로 하지 않아도 무슨 일이든 잘 된다. 그것을 우리는 운이 좋다고,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운으로 돌린다.

이렇듯 우리 인생은 우리가 생각한 대로 가지 않는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삶을 살아야 할까?

누군가의 소개로 마이클A. 싱어의 책을 읽게 되었다. 책에서는 마이클 싱어의 40년간 실제 스토리를 담고 있다. 마이클 싱어라는 사람은 경제를 전공한 평범한 대학원생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대학교수가 되고 건축업자가 되고 프로그래머가 되고 미국 전 지역 의료전산시스템을 만든 CEO가 된 사람이다. 마이클 싱어는 무언가를 하려고 애쓰거나 노력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을 무엇이든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주어진 것에 충실했더니 지금 그의 모습이 되어있다는 것이다.

분명 운이 따르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운 탓만 하고 있어야 할까?

노력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분명 노력은 필요하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하다고 불평할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 걸림돌은 언젠가는 디딤돌 역할을 할 때가 있을 것이고, 그 걸림돌을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자신의 의지와 노력에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할 것이다.

필자도 사회생활의 경험이 부족하다 보니 모르는 것도 많고 실수도 잦다. 하지만 그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지 않나? 그 속에서 배워가는 것이고 경험이 쌓여 가는 것이다. 다만 투정할 게 아니라 배우려는 마음가짐과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그러면 그것이 쌓여 나에게 운(運)으로 작용할 것이다.

김소영/수필가

김소영 최종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