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달걀값 안정세... 대파 출하 급증에 과잉공급 우려

대파·달걀값 안정세... 대파 출하 급증에 과잉공급 우려

내달부터 7월 대파 출하량 급증에 공급 과잉 전망
대형마트 달걀 할인경쟁으로 밥상물가 하락세
aT 대전세종충남본부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 정보

  • 승인 2021-04-23 09:39
  • 수정 2021-04-23 09:40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계란
AI확산으로 가격이 급등했던 달걀이 최근 대형마트들의 할인경쟁 영향으로 가격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금파'로 불리던 대파가 내달부터 출하량이 크게 늘어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가운데 공급 과잉으로 이어질지 우려된다.

봄 대파 재배 면적이 지난해보다 9%가량 늘어난 데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오르면서 생육상태가 양호해 출하량도 평년 대비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통업계는 봄대파 본격 출하 시기가 5월인 만큼 이달까지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겠지만, 내달부터 7월 출하량이 급증하면 공급과잉에 따라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aT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발표한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대전 전통(역전)시장의 대파(1kg)는 5000원으로 전주대비 3% 내렸다.

장바구니 물가 안정세에 달걀도 가세했다.

올해 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으로 가격이 급등했던 달걀을 최근 대형마트들이 잇따라 할인경쟁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장을 볼 때 많이 사는 품목 중 하나인 달걀 할인전을 통해 고객 유입 효과를 기대하는 모양새다.

홈플러스는 22일부터 30구 대란과 특란 가격을 최대 1000원 할인해 5560원에 판매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펼치는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행사 할인 쿠폰을 적용하면 더 저렴해진다.

롯데마트 대전지역 3개지점(대덕,노은,서대전점)도 달걀 할인행사를 펼친다. 기존 7990원이었던 특란 30구를 6392원에, 대란 30구는 6384원으로 할인 판매한다.

대파·달걀 가격 하락세와 달리 채소·과일류 가격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마늘(깐마늘 1kg)은 8500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5000원보다 2배 가까운 70% 상승했다. 건고추(화건 600g)는 2만2000원으로 전년 동월 1만4000원보다 57% 상승, 배추(월동 1포기)는 5500원으로 전년 동월 4000원보다 38% 올랐다. 양파(1kg)는 2500원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32% 상승, 전주 대비 2% 하락했다.

사과(후지 10개)는 3만 원으로 지난해 동월 2만 원보다 50% 올랐으며, 배(신고 10개)는 5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3만 원보다 67% 상승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