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 "세종시민 환대 감동"

  • 정치/행정
  • 세종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 "세종시민 환대 감동"

전통문화 체험·K팝 버스킹 등 즐거운 추억 쌓아
세종시, 8일부터 12일 출국 시까지 대원들 지원
불가리아 소피아 시장·스카우트 연맹, 세종시에 감사 서한 전달

  • 승인 2023-08-13 12:13
  • 수정 2023-08-13 13:15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불가리아대원버스환송
최민호 시장 등이 12일 귀국길에 오른 불가리아 잼버리 대표단에 손을 흔들며 환송하고 있다.(사진=세종시)
세종시(시장 최민호)의 초청으로 8일부터 2박 3일 간 세종에서 머무르며 환대를 받았던 제25회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불가리아 대표단이 귀국길에 올랐다.

이번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 초청은 새만금 대회가 폭염으로 조기 종료되자 영외 프로그램으로 긴급 전환해 추진한 것으로 세종시와 우호 협력도시인 불가리아 소피아시 간 협약을 기반으로 이뤄졌다.

호수공원버스킹공연단체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이 호수공원 버스킹 공연단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에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은 초청 첫날인 8일 사찰음식 만들기와 다도 등 전통문화체험에 이어 야간에는 호수공원에서 K-POP 공연으로 세종에 대한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9일에는 국가대표 도심정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아 세종시가 추진 중인 2025년 국제정원도시박람회의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저녁 시간대에는 영평사에서 우리나라 전통문화인 '낙화놀이'와 '승무' 등을 즐겼다.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한 불가리아 대원들은 "대단하다(awesome)", "웅장하다(splendid)" 등 탄성을 쏟아내며 "한국의 오랜 전통문화를 경험할 수 있어 가슴 깊이 감동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날엔 불가리아 대원들이 나서 세종시의 환대에 대한 답례로 불가리아 전통춤 공연을 선보였다.

아울러 한복 체험과 전문 공연단의 마술-퓨전 클래식 공연으로 불가리아와 세종지역 청년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보냈다.

불가리아대원환송행사단체촬영
세종시는 12일 한국영상대 국제관에서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 환송식을 개최했다.
출국 일정에 맞춰 12일 다시 세종을 찾은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은 한국영상대 국제관 강당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최민호 시장의 인사와 불가리아 대표의 답사와 함께 세종에서의 추억이 담긴 영상·사진·기념품을 전달했다.

불가리아소피아시장감사서한
최 시장은 "폭염으로 빚어진 잼버리 대회 조기 종료가 오히려 우호협력도시 간 우정을 쌓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했다"며 "자국에 돌아가서도 대한민국 행정수도이자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밝은 내일을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불가리아 대표단 바질스타브레브(Vasil Stavrev) 단장은 "한국에서 좋은 추억을 갖게 해준 세종시의 환대를 잊지 못할 것"이라며 "기회가 되면 세종시를 다시 한번 꼭 방문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환송 행사에서 불가리아 소피아시 시장과 불가리아 스카우트 연맹은 자국 잼버리 대원들을 환대해 준 세종시에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시는 1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퇴영식과 케이팝 콘서트 관람을 지원한 데 이어 12일 출국 시까지 버스와 인솔 인력을 지원하는 등 대원들의 안전한 출국을 책임졌다.

특히, 세종경찰청은 불가리아 대원들이 세종 도착 이후 모든 일정에 호위 차량을 지원하고, 세종소방본부와 조세재정연구원은 의료와 통역 등 운영인력을 지원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3.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4.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5.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1.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4. 대통령 시계살포 논란, 충남선관위 조사 안 했나 못 했나
  5.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헤드라인 뉴스


진료공백에 충남북 취약지역 이송길 막힐라… "필수의료 확보 시급"

진료공백에 충남북 취약지역 이송길 막힐라… "필수의료 확보 시급"

의과대학 입학정원 2000명 증원 방침에 정부와 의료계가 완충지대 없이 맞붙으면서 가뜩이나 필수의료 취약한 충남·북이 더 위태로워졌다는 지적이다. 증상 발현 뒤 분초를 다투는 심뇌혈관과 응급환자를 주로 타지역 대형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이번 사태로 타지역 이송도 어렵고 지역 내에서 수용할 의료여건도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25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필수의료 역량을 충분히 갖추지 못한 충남·북 시군에서는 이번 전공의 사직 사태로 주민 보건의료에 타격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전라북도까지 적지 않은 환자가 이송되어 진..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12년 만에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이 3월 23일 열릴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발로 출격할 전망이다. 2월 23일 일본 오키나와에 꾸려진 한화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류현진은 곧바로 불펜 투구에 돌입, 훈련까지 참여하며 실전 투구 준비를 마쳤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25일 한화의 2차 스프링캠프 장소인 일본 오키나와현 야에세 긴 야구장에서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의 훈련 일정을 개막전에 맞추고 있다"며 "몸 상태와 날씨 등 큰 변수가 없다면 개막전에 등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팀 선수들과의 호흡도 빠르게 맞춰가..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