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진정한 친구라는 건

김소영(태민) 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10 00:00 수정 2018-08-1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친구
게티 이미지 뱅크
친구란? '온 세상이 나를 등지고 떠날 때 나를 찾아줄 수 있는 사람'

외국의 어느 한 출판사에서 '친구'라는 단어를 가장 잘 설명해 줄 수 있는 말을 공모한 적이 있었는데 많은 글 중 1등을 한 내용이라고 한다.

깊은 감동을 주는 일본의 실화가 하나 있다.

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렸을 때 스타디움 확장을 위해 지은 지 3년이 된 건물을 헐게 되었는데 지붕을 벗기던 인부들은 뒷다리 쪽에 못이 박힌 채 벽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도마뱀 한 마리를 발견하게 되었다.

집주인은 인부들을 불러 그 못을 언제 박았느냐고 물어 보았다. 그랬더니 인부들은 한결같이 집을 짓던 3년 전에 박은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3년 동안이나 못에 박힌 채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일이라고 모두들 혀를 내둘렀다.

사람들은 이 신기한 사실의 전말을 알아보기 위하여 공사를 잠시 중단하고 도마뱀을 지켜 보기로 했다. 그랬더니 다른 도마뱀 한 마리가 먹이를 물어 다 주는 것이었다. 그 도마뱀은 3년이란 긴 세월 동안 못에 박힌 친구를 위해 하루에도 몇 번씩이나 먹이를 가져다주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던 것이었다.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이 곁을 지켜주는 바로 '진정한 친구'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법륜스님은 진정한 친구를 조금 다른 의미로 설명하셨다.

'그가 내 돈을 빌려가고 돌려주지 않아도 나는 그를 믿어주고, 그가 나를 욕해도 나는 그를 믿어주고, 그가 나를 해쳐도 나는 그를 믿어주는 게 진정한 친구예요. 친구가 나한테 어떻게 하느냐는 상관없어요. '친구관계'라는 말은 그가 나에게 어떻게 하든 나는 그를 친구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그가 나한테 잘하면 나도 잘하고, 그가 나한테 못 하면 나도 못 한다는 건 그냥 인간관계지, 친구관계는 아니예요'

이 뜻은 아이가 공부 잘해도 보살피고, 공부를 못해도 보살피고, 신체장애가 있어도 보살피는 어떤 조건과 상황에서도 아이를 보살피는 것이 '어머니'라는 존재이듯이 상대가 어떤 행동과 상황에 있어도 내가 그를 믿고 친구로 여길 수 있어야 '친구'라는 것이다.

즉, 어떤 상황에서도 친구를 내가 믿을 수 있으면 나에게 진정한 친구라는 것이다. 친구라는 존재는 상대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기 보다는 내가 그 친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더 중점을 두고 법륜스님은 말씀 하셨다.

지금까지는 다른 이들이 친구를 정의하는 것과 달리 법륜스님은 나의 마음 상태로 친구를 정의 하신 것이다.

하지만 달리 표현하신 거 같아도 결국은 같은 의미일 수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친구를 믿을 수 있는 나의 마음이 되려면 그만큼 둘 사이가 끈끈해야 그런 마음이 일어날 수 있으니까 말이다.

오랜 조사 끝에 밝혀낸 장수하는 사람들의 하나의 공통점은 놀랍게도 '친구의 수'였다고 한다. 친구의 수가 적을수록 쉽게 병에 걸리고 일찍 죽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인생의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는 친구들이 많고 그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스트레스가 줄며 더 건강한 삶을 유지하였다는 것이다. 이렇듯 친구라는 존재는 사람에게 있어 수명까지 연장해주는 대단한 역할을 해준다.

하지만 그런 진정한 친구는 세상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억지로 만들 수 없다. 따라서 조건 없이 우정을 나누는 친구 한 사람만 있다면 누구보다 성공한 인생일 것이다. 관중(管仲)과 포숙아의 우정처럼 말이다.

김소영(태민) 수필가

김소영 최종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