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일보 여론조사] 충청권 윤석열-이낙연 양강 이재명 추격

[중도일보 여론조사] 충청권 윤석열-이낙연 양강 이재명 추격

尹 총장 26.1% 1위 李 대표 25.3% 李 지사 20.1%
차기 대선 "野후보 찍을것" 與후보 선택比 높아
정당지지도 국힘>민주>국민>열린민주>정의 順
행정수도 완성 민주-국힘 모두 부정>긍정 '채찍'

  • 승인 2021-01-04 01:00
  • 신문게재 2021-01-04 1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그래프01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충청권 주민 대상 차기 대권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1%p 이내 초접전으로 양강을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20% 지지율을 넘기며 이 대표와 윤 총장을 오차범위 내에서 추격하는 것으로 나왔다.

차기 대선에서 여당 후보 보다는 야당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우세했고 정당지지도 역시 보수야당인 국민의힘이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을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도일보가 새해를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제이비플러스에 의뢰해 지난달 21일부터 22일까지 대전·세종·충남·충북 지역 주민 100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윤 총장은 26.1%를 얻어 조사 대상자 중 1위를 차지했다. 윤 총장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은 이른바 '추-윤 갈등' 등을 통해 현 집권 세력에 저항하는 파이터 이미지 각인 속에 전통적으로 보수층이 탄탄한 충청권 반문(반문재인) 진영이 결집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 부친 고향이 충남 공주라는 프리미엄도 작용했다고도 볼 수 있다. 반면, 이번 윤 총장에 대한 호감도가 이번 조사에서 그대로 반영되기 보다는 코로나19 장기화 속 민생고에 시달리는 서민들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경고를 보낸 것이란 해석도 있다.

여론조사표-다시
174석 거여(巨與)를 이끌며 당내 친문(친문재인)의 두터운 지지를 받는 이낙연 대표가 25.3%로 2위에 올랐고 1300만 경기도정을 책임지며 여당 내 대표적 비문(비문재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로 3위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7%),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3.0%),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1.8%)은 각각 4~6위로 나타났다. 원희룡 제주지사(1.6%), 양승조 충남지사(1.2%), 김경수 경남지사(1.1%). 심상정 정의당 의원(1.0%)은 지지율이 미미했다. '기타후보'는 3.2%, 부동층인 '잘모름'과 '지지후보 없음'은 각각 6.4%와 4.6%로 집계됐다.

차기대선 여야 후보자 선택에 대한 질문에는 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5.6%로 여당 후보를 찍겠다는 답변39.9%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잘모름' 답변은 14.6%.

충청권 대표 후보 출마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매우 그렇다' 22.1%, '그렇다' 10.3%로 32.4%가 충청대망론 주자 발굴을 원했다. 반면, '아니다' 19.4%, '매우 아니다' 4.2%로 지역 후보 출마에 대한 부정적 견해도 23.6%나 됐다. 이밖에 '보통이다'는 의견도 37.9%에 달했으며 , '잘모름' 6.1%로 나왔다.

정당지지도의 경우 국민의힘 30.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민주당은 28.5%로 바짝 추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국민의당 8.6%, 열린민주당 8.0%, 정의당 2.5% 등 순이었다. '기타'는 3.5%였고 부동층으로 분류되는 '지지정당 없음'과 '잘모름' 응답은 각각 15.2%, 2.8%다.

최대 핵심 현안인 행정수도 완성과 관련해 민주당과 국민의힘 행보에 대한 평가에선 충청인들이 양당에 모두 낙제점을 매겼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집계된 것이다. 이렇게 된 데는 지난해 정기국회에서 세종의사당 기본설계비를 여야 합의로 확보했음에도 설치 근거를 담은 국회법 개정은 차일피일 미루는 등 여야 일각의 정략적 활용 움직임에 충청인들의 피로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09%이며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2021010301010000456_p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