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2021 예술로 예술인 동반자사업' 본격 시동

대전문화재단, '2021 예술로 예술인 동반자사업' 본격 시동

이달부터 6개월 동안 지역 예술인 20명 4개 기관과 협업 진행

  • 승인 2021-05-03 16:03
  • 수정 2021-05-03 17:13
  • 신문게재 2021-05-04 2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대전문화재단이미지
대전문화재단은 지역의 예술인과 기관의 협업활동을 바탕으로 하는 '2021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 예술인 동반자사업'을 본격 추진에 나선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진행하는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는 올해 지역 예술인 20명(리더예술인 4명, 참여예술인 16명)과 기관 4곳을 선정하여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예술인들은 본 사업이 6개월간 '문화예술용역'에 적용됨에 따라 매월 활동비 수령과 함께 예술인 고용보험에 가입될 예정이다.

앞서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2월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주관하는 공모사업인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 예술인 동반자 사업' 에 올해까지 2년 연속 선정됐다.

지역 예술인과 기업·기관·마을을 결합해 예술협업활동을 통한 예술인의 사회적 역할과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약 1억58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최대 20명의 예술인(리더·참여 예술인)과 기업·기관·마을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 기관으로는 유성구정신건강복지센터, 대전가농영농조합법인, 대전기독교종합사회복지관, 우리누리가 참여한다. 이달부터 6개월 동안 진행하는 협업사업은 기관 1곳과 리더예술인 1명, 참여예술인 4명의 그룹으로 구성해 기관이 희망하는 주제를 중심으로 예술협업 프로젝트가 추진되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최종 성과보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에는 대전예술가의집 누리홀에서 선정 예술인과 기관을 대상으로 사전간담회와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을 위한 계약·저작권과 성폭력·성희롱 예방 필수교육을 진행했으며, 협업활동을 위한 예술로 사업 통합시스템 사용에 관한 내용을 전달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계에 이번 사업으로 예술인과 기관이 서로 협업해 예술인의 창의력이 발휘할 수 있는 협력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문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활동 여건이 어려워진 지역의 예술인과 예술단체를 대상으로 예술기부 활성화 사업안 '대전예술가치21'을 진행한다.

기업의 지역 사회 공헌과 문화예술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작한 메세나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 차를 맞는 '대전예술가치21'은 지정기부금을 유치한 문화예술사업에 투입되는 사업비 일부를 기부금 비율에 따라 재단 보조금을 결합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4.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