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조손가족 손자녀 특기활동비 지원사업' 추진

  • 전국
  • 부산/영남

산청군, '조손가족 손자녀 특기활동비 지원사업' 추진

7월부터 특기활동 학원비 월 10만 원 범위 지원

  • 승인 2024-06-13 14:20
  • 김정식 기자김정식 기자
산청군청 표지석
산청군청 표지석<제공=산청군>
경남 산청군은 지역 내 거주하는 18세 이하 조손가족 손자녀를 대상으로 '조손가족 손자녀 특기활동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손자녀 돌봄과 학습지도에 어려움을 겪는 조손가족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1월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에 관한 협의를 마쳤다.

이후 지난 4월 24일 '산청군 한부모가족 등 지원 조례'를 제정해 사업 시행 근거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 시행하는 이 사업은 예체능, 요리, 컴퓨터 등 특기활동 학원비를 월 10만 원 범위에서 지원한다.

지원은 교육청에 등록된 학원과 교습소 등의 예체능, 직업기술뿐만 아니라 학습지나 인터넷 강의 수강비용도 가능하다.

특기활동비 지원 희망자는 거주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서와 수강확인서를 접수하면 된다.

산청군은 대상자 선정 후 익월 14일 이내 특기활동비를 개인통장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산청=김정식 기자 hanul3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4.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3.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4.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5.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헤드라인 뉴스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민선8기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견인할 미래 비전으로 문화 체육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든 시민이 사는 곳에서 손쉽게 문화 체육 콘텐츠를 접하면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9·10·11면> 대전시 '문화·예술·체육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주력하고 있는 것은 바로 접근성이다. 문화체육시설 조성으로 정주 여건을 높이고, 해당 분야의 다양성과 접근성을 향상해 시민들이 함께 향유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화시설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국민의힘 신임 대표에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한동훈(73년생) 후보가 과반을 훨씬 웃도는 지지로 당선됐다. 최고위원과 청년 최고위원에도 ‘친한동훈’ 후보들이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23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후보의 신임 당 대표 선출을 공식 발표했다. 최고위원은 장동혁·김재원·인요한·김민전 후보가, 1명인 청년 최고위원에는 진종오 후보가 당선됐다. 한동훈 신임 대표는 전체 선거인단은 84만1614명 중 40만8272명(투표율 48.51%)이 참여한 투표 합산 결과, 과반을 뛰어넘는 62..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