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음성 생극산업단지 100% 분양 성공신화

김기명 시행사 대표, "생극산단은 주민의 응원과 힘으로 건설된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8:07 수정 2018-01-14 18: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기명 대표
지난 2013년 7월 착공에 들어가 개발·조성되기 시작한 생극산업단지가 갖은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고 지난해 7월 100% 분양에 성공하자 산업단지 성공의 숨은 주역인 김기명 ㈜대덕종합건설 시행사 대표가 모든 공을 지역주민에게 돌렸다. <사진>

김 대표는 지난 2012년, 경기침체가 심각한 고향 생극면의 미래를 고심한 끝에 산업단지를 건설하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산단건설 절차를 진행하기가 무섭게 음성군과 체결한 대출자금 420억 원 100% 보증 협약에 따른 빚보증 논란이 일면서 험난한 나날이 시작됐다.

특혜시비에 휘말린 김 대표는 감사원 감사는 물론 사법기관에 불려가 조사까지 받아야 하는 고초를 겪어야 했다.

시간과의 싸움인 토목공사는 3년 내 완료했어야 함에도 4년에서 다시 5년으로 기간이 계속 연장되며 회사경영을 압박했다.

김 대표는 산단 건설을 포기하고 싶었지만 그리하지 않았다.

지역 발전을 염원하며 하루빨리 산단이 조성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수많은 고향 주민들이 뒤에서 그만 바라보며 응원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직접 산단 토목공사 현장에 뛰어들어 암반 폭파작업을 하고, 포크레인을 운전하면서 꿋꿋하게 산단 부지를 일궈나갔다.

그리고 마침내 대출금 100% 상환, 분양 100% 달성 , 신뢰도 100% 상승, 주민평가 100점 만점이라는 성공신화를 써냈다.

김기명 대표는 "생극산업단지는 지역주민의 응원과 힘으로 건설해서 100% 분양에 까지 이르는 성과를 낳은 것"이라며 "그동안 물심양면 힘이 되어주고 격려해 주신 지역주민과 군 공무원, 군의회 의원들 그리고 각계각층 모든 분들께 늦었지만 새해를 맞아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 “와! 로봇이다” “와! 로봇이다”

  •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