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 다문화〕내 꿈은 마음을 치료하는 약사

[다문화 자녀인터뷰] 마음을 치료하는 약사가 되고 싶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3 20:29 수정 2019-10-13 20: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본 -윤정이
최윤정양과 어머니 후인티김꾸엔(베트남)씨


최윤정(7세) 양은 한국인 아버지와 베트남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다문화자녀이다.

당진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어머니를 따라 자연스레 윤정 양도 센터를 자주 이용하게 됐고 이중언어교실, 글로벌인재양성교육 등 다문화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에도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올해에는 제9회 시 다문화대축제에서 어린이 사회자로 활동해 베트남어로 인사말을 능통하게 구사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이렇게 다양한 끼를 가진 윤정 양에겐 남다른 꿈이 있고 마음을 치료하는 약사가 되고 싶다는 것이며 이는 몸이 편찮으신 외할머니를 보며 그런 꿈을 꿨고 이 밖에 모든 사람들이 아프지 않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밝고 건강하게 지내는 것이 이 아이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정 양은 "약사가 돼 다양한 재능과 특기가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꿈과 희망을 펼치지 못하는 다문화자녀 아이들에게 천사 같은 후원자가 되고 싶다"며 "꼭 성공해 그들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멘토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약사가 되기 위해 책도 많이 읽고 모든 일에 열심인 윤정 양의 소중한 꿈과 도전을 응원한다. 당진 = 하지영(베트남) 명예기자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