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공무원노조, 환경부·소속기관에 안마의자 50대 설치

환경부공무원노조, 환경부·소속기관에 안마의자 50대 설치

노조사무실 회의-사무공간 투명유리벽 교체

  • 승인 2021-03-05 16:43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33333
환경부 세종청사 노조사무실 내 회의공간을 불투명 칸막이 교체한 모습(사진왼쪽)과 회의공간에 설치된 안마의자. /환경부 공무원노조 제공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박진천)은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 등 소속기관에 안마의자 총 50대를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기관별로 1~6대씩 조합원 수를 고려해 설치했으며, 매월 부담하는 렌털 비용은 조합예산에서 일괄 지출한다.

환경부의 경우 세종청사 노조사무실 내 회의공간에 설치됐다. 환경부 직원들과 노조가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소속기관 직원들이 환경부를 방문했을 때 편하게 노조사무실을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 회의공간과 사무공간으로 구분했던 노조사무실을 사무공간에서 회의와 사무를 병행할 수 있도록 했으며, 조합원 간 소통강화를 위해 불투명 칸막이를 투명유리벽으로 교체했다.

이와 함께, 안마의자가 설치된 회의공간에 체온측정계, 손 소독제 등을 비치해 코로나19 예방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박진천 환경부 공무원노조위원장은 "노조는 조합원과 항상 소통하고 함께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지만 조합원을 위하는 일들을 하나씩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부터 2년 임기로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공주고와 한밭대를 졸업하고,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청주지방검찰청, 금강유역환경청 등에서 근무했다.

박진천2
박진천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환경부 공무원노조 제공
한편, 안마의자는 기관별로 △환경부 6대 △국립환경인재개발원 1대 △국립환경과학원 4대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1대 △한강유역환경청 3대 △낙동강유역환경청 3대 △금강유역환경청 2대 △영산강유역환경청 2대 △원주지방환경청 2대 △대구지방환경청 2대 △수도권대기환경청 2대 △전북지방환경청 2대 △한강홍수통제소 2대 △낙동강홍수통제소 1대 △금강홍수통제소 1대 △영산강홍수통제소 1대 △국립생물자원관 2대 △화학물질안전원 2대 △한강물환경연구소 1대 △낙동강물환경연구소 1대 △금강물환경연구소 1대 △영산강물환경연구소 1대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익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여수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울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1대 △충주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 1대가 설치됐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3.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4. [오늘과 내일] 나는 잘하고 있습니다
  5. 정부세종청사, 나라꽃동산에 교육체험용 10대 유실수 식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