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경제진흥원으로 이름 바꾼 경제통상진흥원, 우려 속 가시적 성과 낼까

일자리경제진흥원으로 이름 바꾼 경제통상진흥원, 우려 속 가시적 성과 낼까

경제통상진흥원, 일자리경제진흥원으로 명칭 변경후 공식출범
그동안 기관 역할 불분명, 가시적 성과 없었다는 여론 이어져
일자리진흥원 "지역 경제 경쟁력 강화 통해 플랫폼 구축할것"

  • 승인 2021-04-18 15:46
  • 수정 2021-04-18 15:47
  • 신문게재 2021-04-19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으로 명칭을 바꾼 가운데, 지역경제를 위한 가시적 성과를 제대로 내놓을 주목된다.

그동안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 지역경제 관련 대전시 산하기관임에도 불구하고, 기관 활약이 두드러지지 않음에 따라 명칭만 변경하는 이벤트에 그쳐선 안 된다는 우려도 있다.

KakaoTalk_20210418_092752389
최근 명칭을 변경해 새롭게 출범한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원장 배상록)은 변화한 지역경제 환경에 맞춰 전방위적으로 부서 개편을 진행하고 사업 효율화 운영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진흥원은 3부 1실 6팀 1센터 체제이던 기존 조직을 3본부 1실 8팀 3센터로 변경하고, 정원도 13%가량 늘리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발맞춰 기관 명칭에 '일자리'를 넣은 만큼 지역 내 일자리 구축에 주력할 전망이다. 은퇴자를 중심으로 한 중장년지원센터와 청년지원사업을 위한 청년지원팀을 신설한다.

진흥원 관계자는 "경제통상진흥원이 그동안 많은 경제정책을 추진한 건 맞지만, 시민 피부에 와닿는 경제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중장년층 대책은 앞으로 고령화를 대비한 선제 대응이라 볼 수 있고 청년지원사업은 청년들의 탈대전을 막기 위한 대책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세부적인 방안으로는 예비창업자를 포함한 기업 측과 전문가, 중장년층으로 구성된 분야별 전문가, 즉 멘토 측과의 연계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전망이다.

6월부터 50개 기업을 대상으로 250명 연계를 시작으로 2022년 말까지 700개 기업을 대상으로 3500명에 대한 일자리 연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 소상공인 신규고용 지원, 영세자영업자 인건비 지원 등에 799억 원을, 벤처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과 노사 상생 모델 구축 등을 위해 1648개 업체에 312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다만 그동안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 지역경제 정책을 담당하는 시 대표 산하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역할이 불분명하고 구체적 성과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는 의견도 이어져 왔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 밖에도 2025년까지 창업기업 1000개, 5만 개 일자리 창출 등 가시적 성과에 대한 세부목표를 수립해 지역 경제 경쟁력 강화를 통한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다른 지역의 기업과도 과학을 기반으로 한 상호 시너지효과를 기대할 수 있도록 앞으로 대전 지역의 강점에도 최대한 주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