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도심융합특구 지정 등으로 인한 긍정적 전망
지주택 사업 리스크 등으로 부정적 의견 상존
"토지권원 확보 많은 시간 소요… 신중히 투자해야"

  • 승인 2021-04-19 16:51
  • 수정 2021-04-21 10:45
  • 신문게재 2021-04-20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재개발
대전 선화동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해당 사업이 순항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심융합특구 지정에 따른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으로 긍정적 전망이 나오기는 하지만,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리스크 등으로 부정적 전망도 상존하기 때문이다.

부동산업계에선 향후 발전 가능성은 크지만 지주택 사업 특성상 토지권원 확보에 오랜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수요자들의 신중한 투자를 당부했다.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대전선화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회는 '빌리브 루크원'(가칭) 조합원 모집을 시작했다.

'빌리브 루크원'은 대전 중구 선화동 104-11번지 일원에 위치하며 지하 4층~지상 49층 3개동으로 전용면적 △84㎡, 전용면적 △115㎡ 아파트 550세대와 전용면적 △84㎡ 오피스텔 12실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공 예정 건설사는 신세계 건설이다.

해당 지역은 도심융합특구로 지정된 선화구역 인근에 위치해 있고 선화초교, 한밭중학교, 대성고와 충남여중, 보문중, 보문고 등 학군도 형성돼 있어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다는 장점 등으로 사업 순항에 대한 전망이 나오기는 하지만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역주택조합 사업 특성상 토지매입·시공비 추가 부담, 장기간 사업지연, 조합 탈퇴자 반환금 지급 지연 등의 리스크가 있다. 현재는 계약금 환불, 업무대행사와 시공사 자격을 강화하는 등 안전장치를 마련하면서 리스크가 줄어든 상태긴 하지만 여전히 지주택 사업에 대한 인식은 좋지 않다.

여기에 사업 성패를 가르는 토지 확보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는다면 사업이 좌초될 가능성도 크다.

지역주택조합 사업을 승인받기 위해서는 현행법상 전체 면적 95% 이상의 소유권을 확보해야 한다.

현재 선화지주택 추진위의 토지권원 확보율은 65.27%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도심융합특구 지정과 각종 정비사업 등으로 선화동 일대 사업이 순항하고는 있지만, 지주택 사업의 리스크가 크다는 점에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지는 미지수"라며 "사업계획 승인 전 95%의 토지권원을 확보해야 하고 이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수요자들은 충분히 고려해본 뒤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