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장애인탁구팀 장영진 선수, 도쿄 패럴림픽 토너먼트 출전

대전시 장애인탁구팀 장영진 선수, 도쿄 패럴림픽 토너먼트 출전

  • 승인 2021-04-21 17:31
  • 신문게재 2021-04-22 7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장영진 선수1
대전시 장애인 탁구실업팀 장영진 선수.
<속보>대전시장애인체육회 탁구실업팀 장영진(29) 선수가 2021 도쿄 패럴림픽 출전권이 걸린 슬로베니아 토너먼트 대회에 출전한다.

남자 개인단식 3체급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출전하며 슬로베니아 라스코에서 도쿄 장애인올림픽 출전권을 향해 스매싱을 펼친다.

21일 대전시장애인체육회는 장영진 선수가 6월 3일부터 사흘간 슬로베니아 라스코에서 열리는 패럴림픽 세계 쿼터획득 토너먼트 출전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기는 오는 8월 24일부터 13일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제16회 패럴림픽에 출전자를 결정하는 토너먼트 대회다.

장애인 1~11체급마다 남·녀 최종 우승자에게 팰럴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대전 장영진 선수는 남자 단식 장애인 3체급에 출전하며, 예선전부터 시작해 패 없이 전승을 통해 패럴림픽 진출권을 획득하는 게 목표다.

장 선수는 지난 2019년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복식에서 금메달 3개를 석권하며 삼관왕에 올라 유망주로 주목받았고, 스페인 국제대회에서 복식 금메달, 2019년 대만 대회에서도 본선에 진출하는 등 기량을 입증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탁구 세계대회가 상당수 취소되면서 출전기회가 많지 않았으나,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권을 향한 세계 쿼터획득 토너먼트는 최소 인원 속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장 선수는 대전보훈병원에 마련된 탁구실업팀 연습장에서 훈련에 매진하고 있으며, 5월 말 슬로베니아를 향해 출국할 예정이다.

또 지난달 훈련 중 고장 난 휠체어도 수리 후 현재까지 이상 없이 사용하고 있어 기량을 높이는 데에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다만, 방역과 자가격리 등의 이유로 코치진 동행 없이 장 선수는 출국과 토너먼트 대회를 혼자 해내야 한다.

정은창 탁구실업팀 감독은 "장 선수가 많은 훈련을 소화했고, 자신감도 붙어 패럴림픽 출전할 기회를 잡으려는 의지가 강하다"라며 "훈련을 통해 출국 때 최고의 컨디션으로 끌어올려 세계대회에서 국가와 대전의 이름을 빛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