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사회 초년생과 대화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사회 초년생과 대화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 승인 2024-06-09 15:45
  • 신문게재 2024-06-10 19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40609093341
홍석환 대표
인사 업무를 하는 사회 초년생 몇 명이 '인사 전략과 전문가와의 대화' 라는 주제로 초청을 하네요. 퇴근 후 저녁 시간을 활용해 전문가를 만나 자신들이 궁금하거나 애로 사항을 질문하고, 인사 영역 중 하나를 정해 설명을 듣는다고 합니다.

입사 2년 차 미만의 사원입니다. 명함에는 기업의 직급 단순화를 보여주듯, 사원은 1명이고, 전부 매니저 또는 프로입니다.

질문은 상사와의 관계부터 시작하여, 현업 조직장과 소통 방법, 인사 제도 개선의 어려움, 담당 업무 수행 방법, 인사 전문가로 성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했습니다.

이들과 함께하며 2가지 특징을 느꼈습니다. 첫째, '인사 직무는 지원 직무'라고 생각합니다. 둘째,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 고민이 많습니다.



왜 이런 생각과 모습을 보이는 것일까요? 자신이 속한 조직과 담당 직무에서 성공하는 사람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지금껏 만난 상사와 선배는 3가지를 강조했습니다. 첫째, 조직의 위상과 역할은 자신이 무엇을 하는 가에 달려있다. 둘째, 자신이 좋아하고 하고 싶은 일에서 즐겨라. 셋째, 항상 3년 후와 직속 상사의 판단을 생각하며 일해라.

대화 중 인사담당자는 지시를 받아 수동적으로 일하기 보다 CEO를 보완하며 선제적으로 방향, 전략, 방안을 제시하며, 의사결정자를 한 곳에 모아 한 번에 결정과 실행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사는 조직과 구성원을 변화 혁신시키는 조직이 돼야 한다. 자신이 담당하는 일의 진단과 컨설팅을 할 수 있는 수준의 역량으로 전사적 관점에서 길고 멀리 보며 이끌며, 열린 소통으로 조직과 구성원의 가치를 올리는 사람이 되라고 했습니다.

조직과 구성원에게 기억되는 사람이 있습니다. 경영자 마인드, 자부심, 열정을 갖고 함께 성장과 성과를 이끌어가는 사람 아닐까요? 사회 초년생과의 재능 기부 만남에서 부족함을 느끼며 더 배우게 됩니다. 본업도 중요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인사를 꿈꾸는 학생, 직장의 인사 담당자들과 이런 모임이 확대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5.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1.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