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다기능 변기침대 마더스핸즈, 당진공장 준공

환자의 존엄성을 지키며 장수시대를 여는 침대
거동이 불편한 어머니를 모시며 효심으로 만든 환자중심의 침대
기저귀로부터 해방되어 냄새 등 위생문제 해결
침대에서 머리감기는 물론 목욕도 가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05-18 07:41 수정 2018-05-18 07: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517_151642


다기능 의료용 변기침대를 개발·시판해 온 ㈜마더스핸즈(대표이사 박찬호)는 17일 당진시 송악읍에 공장을 신설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마더스핸즈 변기침대는 침대에 수세식 변기와 샤워기가 부착돼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기저귀를 차지 않고 대소변을 깨끗하게 처리하는 매우 위생적이며 독창적인 의료용 침대다.

박찬호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하는 도중 제품개발 계기와 과정을 얘기하면서 감정이 복받친 듯 말을 잇지 못해 결국 나머지 인사말을 김석붕 부사장이 대독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비전선포식에서 마더스핸즈 박찬호 대표이사와 한국지체장애인협회 당진시지회 김평호 회장은 환자의 존엄을 지키는 사회문화를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하고 장애인 회원이 변기침대를 구입할 경우 특별한 조건으로 우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김평호 회장은 "3만5000명에 이르는 거동이 불편한 당진시민을 위해서 누군가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는 마더스핸즈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마더스핸즈 변기침대를 사용했던 김부영 전 석문중학교 교장은 "환자가 대소변을 보는 것과 뒤처리 과정에서의 수치심 등을 한꺼번에 해결해 꼭 필요한 제품"이라고 호평했다.

이어 당진시복지재단 방두석 이사장은 축사에서 "이제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며 장수해도 되는 시대가 열렸다"고 마더스핸즈의 변기침대 개발을 환영했다.

특히 준공식에는 시 복지재단 방두석 이사장, 시 노인회 김성권 회장, 시 여성단체협의회 안임숙 회장,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김평호 당진지회장, 시립노인요양원 선오스님, 김광일 민주평통 당진지회장, 성용모 시 노인대학장협의회 회장, 장석제 한국상장법인협회 초대회장, 재경당진향우회, 당진주민 등 200여명의 인사가 참석해 마더스핸즈 침대에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한편, 이날 준공식과 더불어 열린 비전선포식에서 박찬호 대표는 "환자의 존엄성을 지키고 지구환경을 보호하는 제품을 만들어 인류사회에 기여한다"는 마더스핸즈의 사명과 함께, 4대 목표도 발표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