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기획]천안 원도심 '르네상스'그리다②

재개발·재건축 성공으로 이끈다. 문성·원성구역, 부창지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10:42 수정 2019-05-20 10:30 | 신문게재 2019-05-16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편집자 주>=지난 수 십년간 천안의 심장 역할을 한 원도심 지역이 쇠락의 길을 걷는 등 도시 공동화 현상 등 각종 부작용을 앓고 있다.

특히, 서북구 지역으로 밀집된 개발 사업은 도시 갈등이나 부의 격차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천안시는 심장이 멈춘 원도심을 살리고자 뉴스테이, 뉴딜사업, 재개발.재건축, 도시재생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또 한번의 원도심 르네상스시대를 꿈꾸고 있다.

중도일보는 이에 그동안 진행된 원도심 정책을 돌아보고 선진사례와 함께 발전 방향을 4차례에 걸쳐 연재한다.



글 싣는 순서



① 천안 또 하나의 심장이 뛴다

② 재개발·재건축 성공으로 이끈다. 문성·원성구역, 부창지구

③ 20년 만의 천안역 도시재생, 기대감 증폭

④ 천안의 중심축 개발을 위한 활성화 방안 포럼



최근 천안시 문성·원성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분양 예정인 가운데 부창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도 대형 시공사 선정을 마치는 등 천안지역 원도심 활기의 마중물이 되고 있다.

문성원성지구
문성원성 구역 조감도
천안시 동남구 문화동 1-4번지 일대에 추진 중인 문성·원성구역은 한성건설(주)를 시공사로 선정하고 지난 2일 착공을 신고를 마친 상태다.

지하 2층~지상 28층의 16개동 1784세대 대단지 아파트로 건립되는 한성 필하우스 아파트는 39㎡, 59㎡, 73㎡, 84㎡, 114㎡로 소형 면적부터 중·대형 면적까지 다양하게 구성됐으며 오는 2022년 4월 준공 예정이다.

특히 단지 내에 국공립어린이집이 들어설 계획이어서 인근 초·중·고등학교와 연계돼 최고의 학군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인근에 천안초등학교, 복자여자중·고등학교, 천안북중학교, 천안중학교 등이 있어 도보로 통학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문성·원성구역은 교통, 교육, 생활시설 등 기존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어 시민뿐만 아니라 서울과 수도권 소비자들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문성·원성구역은 인근에 신세계백화점뿐만 아니라 천안종합터미널, 천안역이 근접해 있어 광역 접근성이 우수하며 주요 도로를 통해 도심 내 이동도 용이하다.

아울러 천안시 동남구 봉명동 62-53번지 일대에 추진되는 부창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오는 2022년 준공예정이며 지하 3층~지상 25층, 9개동, 전용면적 39~84㎡ 820가구로 신축할 계획이다.

부창지구는 현재 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사업비와 이주비 승인이 나는 등 빠른 추진을 보이고 있다.

사업지 인근에는 천안고등학교를 비롯해 10개 학교가 밀집해 있으며 봉명초등학교, 계광중중학교 등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대형마트 3곳과 재래시장 2곳, 시청 등 생활편의 시설도 근접해있다.

더욱이 순천향대 천안 제2병원 신축도 예정돼 있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지하철 1호선 봉명역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채윤기 문성·원성지구 조합장은 "앞서 진행된 주공2단지 동문아파트 재건축 사업과 문성·원성지구 재개발 사업, 원성동 뉴스테이 사업까지 완료되면 6000세대가 다시 동남구로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며 "동남구청사 도시재생사업, 천안역세권·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도시재생사업이 추진과 맞물려 원도심의 지도가 바뀔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