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국화에 물들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0-20 13:41 수정 2019-10-20 13: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가을철만 되면 유성은 온통 국화축제로 물든다. 거기에 필자가 찾은 오늘은 제 5회 농촌사랑 박람회가 열리고 있어 우리 농민들이 직접 땀 흘려 가꾼 농작물을 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기도 하였다.

더구나 이곳을 찾은 시민들은 국화꽃 향기에 취하고, 온천물 족욕을 즐기면서, 전국 각지에서 몰려온 농산물을 대하면서 온종일 기분 좋은 하루를 보냈다.

그런데 잠깐,

눈으로 즐기면서 간과(看過)해서는 안 될 일이 있었으니 유성 구청의 녹지과(과장 김대곤)직원들을 비롯한 교통과 직원들과 환경보호과 직원들, 그리고 문화체육과의 숨은 노고가 그것이다. 이들은 추석의 긴 연후도 반납했다. 밀려드는 차를 안내하고 질서를 지키기 위해 밤 10시까지 쉴 틈이 없었으며, 수없이 버려지는 쓰레기 수거하기에 앉을 틈도 없었다. 생각해보라. 수많은 인파가 내버리는 쓰레기를 그때 그때 줍지 않으면 어찌되겠는가? 그러나 가 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 화장실이건 전시회장이건 깨끗하지 않은 곳이 없다는 것을. 그래서 환경 보호과 직원들을 비롯해 유성 구청 직원들에게 찬사를 보내는 바이다.

특히 녹지과 직원들이나 이곳 현장에서 일하는 대부분 직원들은 예산을 줄이기 위해 퇴근하면 종묘장에 나가 싹을 가꾸고 자란 싹은 틀에 맞춰 모양새를 만들기에 여념이 없었다 한다. 격려 차원에서 말 좀 더해야겠다.

공원 녹지를 담당한 녹지 과장에 대한 얘기다. 녹지과 직원인 윤운식씨와 김현옥씨의 말에 의하면 김대곤 공원녹지 과장은 해마다 국화축제를 위해 기획하고 총괄하며 추진하는데 초인간적인 능력을 발휘했다 한다. 필자가 그를 안 것은 4년 전 국화축제였을 때다. 그의 안목 있는 전시회에 감동하여 칼럼을 써서 그를 칭찬한 바 있다. 겸손하고 부지런 하며 모든 것을 직원들과 힘을 모아 금년에도 1억여 원 예산으로 이렇게 성공적인 축제로 이끌었다 했다.

녹지과장 말고도 숨은 일꾼이 또 있다. 양모장에서 이른 봄부터 국화를 재배하고 생산해내는 이영자씨가 그분이고, 이영자씨가 국화를 길러 현장에 보내면 모양새를 내어 배치하고 현장을 가꾸는 윤운식씨와 김현옥씨가 바로 그분들이다. 그 외에도 일자리 창출일원으로 일하고 있는 공무직 직원들을 빼놓을 수 없다. LED설치나 조형물을 이들이 직접 만들었다하니 얼마 안 되는 예산으로 이렇게 훌륭한 성과를 올린 데에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아이
그런데 오늘.

나는 내 아내 오성자와 함께 이곳을 찾았다. 내가 권해 장상현 박사 내외와 월정도 함께 동행 했다.

유성구 두드림공연장 일대는 새마을 지도자중앙협의회와 대전광역시 새마을 회에서 주최하고, 대전광역시 새마을 협의회에서 주관한 농촌 사랑 박람회가 개최되고 잇엇다. 우리 일행은 이곳에서 주로 시간을 보냈다. 서울 '파머 마켓'을 비롯한 30여 개의 단체가 고추장이며, 보은 황토 대추, 고구마, 새우젓, 산머루술, 김말랭이, 곡성사과, 벌나무 엑기스 등을 가져와 시민들에게 선보였다.

특히 보은 황토 대추의 맛은 달고 싱싱했다. 서울 '파머 마켓'의 고추장은 그 맛이 특별해 언어로 말장난하는 필자로서도 표현할 적당한 말을 찾지 못했다.

특별히 오늘은 내 아내에게 운이 좋은 날이었다. 엄마와 함께 이곳을 찾은 윤서연(4살) 어린이가 내 아내의 품에 안겨 놀이 마차를 타고 아내에게 행복한 시간을 제공해 주었기 때문이다.

내 아내는 방정환 선생님이 아니다. 그저 어린이만 보면 어린애처럼 좋아하는 치매 4등급 환자인 것이다. 이 치매 4등급 환자에게 서연이가 품에 안겨 내 아내를 행복하게 하였던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어린아이 같아야 하늘나라에 갈 수 있다고 하셨다. 지금 서연이와 마차를 타고 웃고 있는 내 아내는 분명 어린아이 그 모습이다. 그래서 하늘나라에 갈 수 있을 것이다.

국화 전시회는 11월 3일까지 유림공원 등 일원에서 열린다고 한다. 우리 내외는 내일도 모래도 올 것이다. 서연이도 함께 오기를 바라면서.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김용복 칼럼니스트-최종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