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 김태균·정우람 등 '베테랑 FA 4인방' 시장 평가 받는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3 11:14 수정 2019-11-03 14:17 | 신문게재 2019-11-04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우람4 (1)
투수 정우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한화 이글스 소속의 '베테랑 4인방'이 시장 평가를 받기 위해 둥지를 나왔다.

KBO는 3일 2020년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24명 중 FA 권리 행사 승인을 신청한 김태균 선수 등 19명을 공시했다.

한화 이글스에서는 내야수 김태균, 외야수 이성열, 투수 정우람과 윤규진이 FA 권리를 행사한다.

KIA 타이거즈 소속인 안치홍과 김선빈,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원, 키움 히어로즈 투수 오주원, 포수 이지영, SK 외야수 김강민, LG 투수 송은범과 진해수, 내야수 오지환, NC 다이노스 포수 김태군, 내야수 박석민, kt wiz 외야수 유한준,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전준우, 투수 손승락과 고효준도 시장에 나온다.

이들 선수는 4일부터 국외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의 협상과 계약을 할 수 있다.

타 구단에 소속됐던 FA 선수와 계약한 구단은 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의 200%에 해당하는 금전보상과 구단이 정한 20명의 보호선수 외 선수 1명을 보상해야 한다. 해당 선수의 원소속 구단이 보상 선수를 원하지 않으면 전년도 연봉의 300%로 보상을 대신할 수 있다.

총 19명이 FA 신청을 해, 10개 구단은 다른 팀 소속이던 FA 선수를 최대 2명까지 영입할 수 있다.

올해 FA 자격 선수는 24명 중 장원삼은 FA 권리를 포기한 채 LG 트윈스를 떠나 새 팀을 찾고 있다. 손주인은 은퇴를 결정하고 삼성 구단 프런트로 새 출발 했다. 박정배와 나주환은 FA 권리를 포기하고서 SK와 재계약을 준비한다. 무릎 연골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두산 좌완 장원준은 2년 연속 FA 권리를 포기했다.

이번 FA 시장에는 지난해 양의지(NC)와 같은 '특급 선수'가 보이지 않지만, 정우람과 전준우, 안치홍 등이 대어급으로 분류된다.

'한화 수호신' 정우람은 수도권 팀에서 영입에 군침을 흘리고 있다는 소문이 들리고 있다.

정우람은 올 시즌 한용덕 감독이 믿고 맡기는 투수 중 한 명으로 한화 이글스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정우람이 이글스를 떠날 경우 한화 뒷문 또한 헐거워져 꼭 잡아야 하는 선수로 평가된다.

김태균과 이성열 등도 내년 시즌 전력 구상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한화에서는 "내부 FA 모두를 잡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세대교체를 이어가는 한화 이글스 이번 '집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