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차량 경정비 수억원 '예산낭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8 12:26 수정 2020-01-18 12:26 | 신문게재 2020-01-03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안시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 예산으로 매년 수십억원을 지원하지만, 과도한 차량 수리비 지출로 예산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에 따르면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와 복지 증진을 위해 2004년부터 (사)충남지체장애인협회 천안시지회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시는 수탁기관에 운영비 등의 명목으로 2017년 19억6000만원, 2018년 23억2000만원, 2019년 31억250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엔 33억45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운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살리고자 민간위탁을 하는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과도한 수리비 지출 등으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천안시의회 김길자 의원이 천안시로부터 제출받은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차량수리 내역'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차량 28대의 경정비 명목으로 2억1520여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경정비 예산으로 2017년 6138만원, 2018년 9051만원, 2019년 9월 현재 6330만원을 사용했으며, 같은 기간 차량 한 대당 최소 516만원에서 최대 1039만원을 경정비로 지출했다.

차량 한 대당 연간 경정비로 2017년 219만원, 2018년 323만원, 2019년 9월까지 226만원을 지원한 셈이다.

김길자 의원은 "수차례 의회에서 이동지원센터의 과도한 차량 수리비 등을 지적했음에도 바뀌지 않고 있다"며 "매년 지원하는 예산의 규모는 늘어남에도 천안시는 이동지원센터의 비효율적인 운영에 대한 평가 등을 소홀히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시 관계자는 "수탁기관에 차량 경정비로 많은 예산이 지출된 부분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 제출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며 "현재 수탁기관은 타 지자체의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차량 경정비 내역을 요청하는 등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천안시는 2020년 본예산에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비 등으로 34억8000만원을 계상했지만, 시의회는 사업 실효성 부족을 이유로 1억3500만원을 삭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