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네팔봉사단 사고지점은 '위험지역' 예견된 인재였나

교육청 교사 계획 제출... 여행사와 협의해 최종결정 방식
눈사태 위험지역 '촘롱~데우랄리' 구간 이동도 5일 달해
가격 단가 낮추려 전문성 떨어지는 가이드 채용 지적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1 16:47 수정 2020-01-21 16:47 | 신문게재 2020-01-22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11901010011682
네팔 산사태로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사고 지점이 그간 알려진 것과 달리 굉장히 위험한 곳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전체 일정을 총괄한 여행사 측에서 사전에 대비했다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1일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해외봉사는 봉사단별로 구체적인 일정계획을 제출하면, 여행사와 최종 협의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교육청은 지난 10월 29일 입찰공고를 진행, 같은 해 11월 20일 논산에 소재한 A여행사와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

문제는 이번 봉사단이 전체 11박13일 일정 중 절반인 5일 가량을 산사태 위험지역인 촘롱~데울랄리 구간을 오가도록 계획했기 때문이다.

A여행사 측에서 해당 구간의 위험성을 사전에 알았다면, 이 같은 계획을 구성하진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지난 17일 눈사태도 데우랄리 산장과 히말라야 산장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와 함께 경쟁입찰 방식이다 보니 가격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전문성이 부족한 현지가이드를 채용해 가격 단가를 낮춘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 입찰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가이드의 전문성에 대해서는 여행사 측이 정하기 때문에 잘 모른다"고 말했다.

현재 A여행사와는 전화통화가 안되는 상황이다.

또 다른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고 지점인 트레킹 코스는 초등학교 2~3학년 학생도 평범하게 다니는 길이어서 사고가 날 것으로 전혀 생각 못했다"고 말했다.

많은 산악 전문가들은 겨울철 안나푸르나의 날씨가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일행을 인솔하는 현지 가이드의 경험과 지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아르준 포우델 한국-네팔 트레킹 관광협회 사무총장은 모 언론과의 통화에서 "사고 현장은 촘롱 지역에서 시작하는 안나푸르나 트레킹 루트 중에서 가장 위험한 곳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지역은 가파르고 좁은 길이 강을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다"며 "한쪽은 산이고 반대쪽은 곧바로 계곡"이라고 설명했다.

엄홍길 대장도 "사고 지점은 눈사태가 자주 나는 위험한 지역으로 지도에 표시돼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