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연봉킹' 메시, 코로나19 극복 급여 70% 삭감 동의

축구선수 '연봉킹' 메시, 코로나19 극복 급여 70% 삭감 동의

수아레스 등 FC바르셀로나 선수들 동참

  • 승인 2020-03-31 14:02
  • 수정 2020-03-31 14:02
  • 신문게재 2020-04-01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FC 바로셀로나
FC 바로셀로나 홈페이지 캡쳐
축구선수 '연봉킹' 리오넬 메시(FC 바로셀로나)가 코로나19 확산 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70% 삭감에 동의했다.

바르셀로나는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사회, 모든 프로팀 멤버, 농구팀 대부분이 코로나19 위기 기간 급여 삭감에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축구 1군 팀의 경우 클럽과 기존에 합의한 금액의 70% 이상이 줄어든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또 구단과 각 팀의 기여를 통해 직원들의 급여를 100%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바르셀로나 구단은 전례 없는 위기를 타개하고자 선수들의 임금 삭감을 제안했다.

삭감 폭 등을 놓고 구단과 선수들이 견해 차이를 보였지만, 당초 안을 받아들였다.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등 선수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70% 삭감에 동의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이들은 "지금은 이례적인 상황이라는 점을 전적으로 이해하고 있어 급여 삭감에 기꺼이 나설 준비가 돼 있었다"면서 "선수들은 클럽이 원할 때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팀의 간판 메시의 주급은 50만 파운드(약 7억 5600만 원)다. 단순 계산으로 70%를 삭감하면 매주 15만 파운드만 받게 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