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金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철학 확고
행정수도 완성 공공기관 이전 기대감
5개부처 개각도 靑정무 '비문' 이철희

  • 승인 2021-04-18 09:53
  • 수정 2021-05-11 17:1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CM20210415000157990_P4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새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면서 충청권이 반색하고 있다.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철학이 확고한 김 후보자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지역 현안 해갈을 위한 선봉장 역할을 해줄 것에 대한 기대감이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거쳤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돼 정치권에서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당내에서도 친문, 비문 등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는 통합형이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맥락에서 '김부겸 총리' 카드를 빼든 것으로 풀이된다. 4·7 재보선 참패 후폭풍에서 벗어나고 임기말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한 인적 쇄신과 당·청 갈등 차단, 공직사회 기강 잡기 등 다목적 포석으로 김 후보자를 택했다는 것이다.

충청권은 김 총리 후보자 지명을 환영하고 있다.

김 후보자는 장관 시절 개헌을 전제로 국회와 청와대 이전 필요성에 대해 수차례 언급하며 행정수도 완성에 힘을 실었고 세종과 제주를 자치분권 선도도시로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을 해 왔기 때문이다.

이런 면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정부와 여권 내 동력 공급원 역할로 '김부겸 총리' 카드만 한 것이 없다는 것이다.

PYH2021041613330001300_P4
왼쪽부터 국무총리에 내정된 김부겸 전 행전안전부 장관,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행정수도완성 시민연대는 성명에서 "김 후보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실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강력한 추진력을 보일 것이라 기대한다"며 "세종의사당 설치와 관련 '상반기 국회법 개정, 하반기 설계 착수'를 위해 국회 협상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발탁됐다.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내정됐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각각 임명된다.

청와대 참모에 대한 개편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새 정무수석에 이철희 전 의원, 사회수석에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각각 임명했다.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는 윤창렬 사회수석이 자리를 옮겼고 대변인에는 박경미 교육비서관, 법무비서관에는 서상범 현 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각각 이동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