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조한 항체형성률, 진단키트 착시 가능성…"두 항원 진단방식 활용을"

저조한 항체형성률, 진단키트 착시 가능성…"두 항원 진단방식 활용을"

  • 승인 2021-04-19 17:49
  • 수정 2021-04-20 08:41
  • 신문게재 2021-04-20 2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백신접종 사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후 신속진단키트에서 항체형성률이 다소 낮게 조사된 것은 특정 단백질에서만 반응하는 착시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2차 접종까지 예정대로 마친 후 최근에 승인된 두 개의 항원에 반응하는 방식의 진단키트를 활용했을 때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역 한 요양병원에서 지난 3월 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종사자 40명을 대상으로 신속 항체검사 키트를 통해 항체형성률을 검사했다.

검사 결과 40명 중에서 15명에서 항체가 확인돼 항체 형성률은 37%에 머물렀다. 30대부터 60대까지 10살 단위로 10명씩 혈액으로부터 항체를 분리해 이와 결합한 물질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이 지닌 여러 항체 중 핵을 둘러싼 N 단백질 또는 인체 침투에 쓰이는 S단백질 하나만 검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민감도와 특이도가 낮다는 분석이다.

이에따라 백신 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었으나, 진단키트에서는 이를 감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같은 한계를 극복하고자 최근 식약처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신속진단키트는 두 개의 특정 단백질에서 모두 반응하는 듀얼항원 방식으로 민감도를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진단검사학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원스텝 진단키트가 N항원이나 S항원 중 하나만을 검출하는 방식으로 결과를 표출하는데 민감도가 낮아 정확한 파악이 어려울 수 있다"라며 "인내심을 갖고 2차 접종까지 진행한 후 코로나19 항체를 구성하는 2개 단백질을 검출하는 진단방식을 활용해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