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특사경 봄철 식중독 기획수사 총 9건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대전시 특사경 봄철 식중독 기획수사 총 9건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지하수 수질검사 미실시, 영업점 미신고까지

  • 승인 2021-05-03 14:21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이 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기획수사를 두 달 동안 진행한 결과, 식품위생법과 식품표시광고법을 위반한 9곳을 적발했다.

점검 결과, 9곳 가운데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 3곳, 무표시 제품 판매 2곳, 무표시 제품 사용·보관 2곳, 지하수 수질검사 검사 기간 내 미실시 1곳, 영업 신고 없이 무신고 영업 1곳으로 나타났다.

특히 행락철 시민들이 많이 찾는 유원지 등 등산로 주변 음식점의 식품위생법 위반이 다수였다. 일부 유통기한이 275일 지난 월남쌈 소스 등 13종류를 사용했거나 보관 중인 3곳을 적발했다.

대전시 특사경, 봄철 식중독 예방차원 단속 9곳 적발 (1)
진공 포장된 오리정육. 대부분 표시사항이 없었다. 사진=대전시 특별사법경찰 제공
동구에 있는 A 식육포장처리 업체는 표시 대상인 축산물 오리 정육을 진공 포장 후 표시사항 전부를 표시하지 않고 70일간 550㎏을 유통했고, 유성구 B 업소는 무표시 오리 정육 550㎏을 손님에게 조리해 판매했다.

서구의 E 일반음식점은 적합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지하수를 조리장에서 사용하는 냄비 세척용으로 사용했다. 유성구 F 휴게음식점은 영업신고 없이 22평 규모의 영업장 면적에서 냉장고, 싱크대, 커피머신 등 조리기구 일체를 갖추고 운영하다가 특사경에 적발됐다.

대전 특사경은 적발된 업소에 대해 해당 구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수사 종료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대전 특사경은 시즌마다 민생과 관련된 기획수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는 학교급식 축산물 납품업체와 미세먼지 유발 사업장, 청소년유해업소 등을 단속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사경은 올해 비대면 형태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부정·불량식품 근절에 나설 계획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4.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