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에 정부 올해 6369억 푼다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에 정부 올해 6369억 푼다

산업부 2024년도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 의결… 작년比 53% 증액
대전지역내 1685개 업체 혜택 전망… 대전시도 자체 예산 20억 편성

  • 승인 2024-04-08 17:51
  • 신문게재 2024-04-09 5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정부가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6369억 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57% 증액된 것으로, 향후 대전지역 1685개 업체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1
정부가 국내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지원 예산으로 6369억원 편성했다. 사진은 대덕산단 전경.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제23차 뿌리산업발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4년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

뿌리산업이란 기반 공정산업(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소재 다원화 공정산업(사출·프레스, 정밀가공, 적층 제조, 필름 및 지류), 지능화 공정산업(로봇, 센서, 산업지능형SW, 엔지니어링 설계) 등 3개 부문 14대 업종을 뜻한다.

국내 뿌리기업은 전국적으로 6만 1100여 개의 업체가 있지만, 전체의 63.6%가 매출액 10억 원 미만일 정도로 영세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영세 산업이라는 이미지로 인해 인력과 입지 확보, 투자 유치 등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를 뿌리산업으로 지정해 해마다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지원 예산을 지난해보다 57% 증가한 6369억 원으로 편성했으며 ▲안정적인 성장 지원 ▲혁신역량 제고 ▲제도·기반 마련 등 3개의 세부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먼저 뿌리산업 안정적 성장 지원을 위해 차세대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신규 추진하고, 외국인 양성대학을 확대 운영한다. 혁신역량을 높이고자 자동화·지능화를 지원하고, 공정 혁신을 위한 디지털 전환 촉진 등 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도·기반 확충에는 특화단지 지원 사업을 개편해 지자체와 지역혁신기관과의 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관계자는 "관계부처와 함께 이번 실행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뿌리산업이 우리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든든한 기반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이러한 육성 계획에 따라 대전지역 뿌리기업들도 다양한 지원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대전에 소재한 뿌리기업은 지난해 말 기준 1685곳으로 파악됐으며, 대전시는 이번 정부 지원사업과 별도로 자체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뿌리산업은 국내 제조업 전체를 지탱해주는 근간으로 이번 정부의 실행계획에 따라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 등을 통해 기업들이 지원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와 별도로 대전시에서도 지역 내 소재한 뿌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자체 예산 20억 원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5.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1.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