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칼럼] 산업 발전에 있어서 출연연의 변화 방향에 대한 단상

  • 오피니언
  • 사이언스칼럼

[사이언스칼럼] 산업 발전에 있어서 출연연의 변화 방향에 대한 단상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 승인 2024-05-16 17:35
  • 신문게재 2024-05-17 18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40514230641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출연연의 임무에는 대부분 산업(계) 발전에 기여 또는 경제 발전에 기여라는 문구가 적시돼 있다. 출연연의 산업 발전 기여에 대해 '있다', '없다' 두 축에서 어느 정도의 무게 추를 두는지는 전문가별로 다양하다. 다소 다양한 의견을 대립하는 전문가들의 제언 중 공통으로 제시하는 바를 크게 세가지 도출할 수 있다. 첫째, 우리나라 민간 기업들이 가파르게 성장하는 경제 성장기에는 출연연이 경제성장에 기여해 왔고 민간 기업 역량이 성장한 이후에는 성과가 다소 주춤했다. 둘째, 출연연은 국가 성장 동력을 지속해서 창출할 수 있는 중장기적 연구를 잘해야 한다. 셋째, 이러한 연구 성과들이 민간으로 잘 전파돼 기업이 성장하고 경제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 여기서는 이런 세 가지 주제에 대해 함께 고찰해 보고자 한다.

첫 번째로 우리나라 민간 역량이 성장할 때까지는 대체로 출연연이 기여해왔고 민간 기업 역량이 성장한 이후 성과가 다소 주춤했다는 부분이다. 먼저 기계산업 분야로 예를 들면, 1970년대 후반 우리나라 일반기계산업 생산액은 3000억 원 정도였다. 이즈음에 한국기계연구원도 설립됐는데, 2010년대까지 건설, 농기계, 선박, 철도 등의 기술 내재화 및 자립화와 관련 산업들을 우리나라 주력 산업으로 이끌면서 민간 역량도 많이 증가했다. 동 기간 1970년대 후반 3000억 원의 일반기계산업 생산액은 2010년 100조 원 규모로 300배 이상 성장했고 이후 최근까지 110조 원으로 저성장 추세다.

두 번째로 중장기적 연구를 잘해야 하는 것과 세 번째로 민간으로 잘 전파돼 경제 성과로 이어져야 하는 부분을 함께 살펴보자. 출연연은 실제로 과학적 성과는 우수하나 경제적 성과는 저조하다는 의견도 있고 파급효과를 계산하면 아직도 우수하다는 의견도 있다. 이를 떠나서 출연연 대부분의 기업기술지원 부서나 기술사업화 부서들을 보면 대다수가 중소·중견 기업의 지원 및 육성을 고착화된 임무처럼 나열하고 있다. 여기에는 대기업은 더 이상 도와주지 않아도 된다는 전제와 중소·중견 기업을 육성해서 글로벌 강소 기업 또는 대기업으로 육성하자는 전제들이 암묵적인 명제처럼 깔려있다. 실제로 출연연은 주로 중장기적으로 축적된 연구를 통해서 확보된 원천기술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기술들이 상용화되기까지는 3년, 5년 그 이상 상용화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중소·중견 기업에 출연연이 일부 기술이전 지원을 한다고 해도 상용화로 이어지고 기술 성장을 해나갈 수 있는 역량이 되는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이상의 고찰과 함께 종합하면, 기술패권 시대를 맞아 출연연과 기업 모두 재도약이 필요한 시점이다. 대기업과 기술협력 확대, 상용화 기술 개발을 위한 전담 출연연 필요, 창업과 연구소기업 활성화가 해결 방안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먼저 대기업과 기술협력 확대다. 최근 대기업과 출연연은 로봇, 이차전지, 인공지능 분야 등 신산업 분야에 더욱 많은 기술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다만, 출연연의 기업 관련 부서는 중소·중견 기업에 우선순위를 두어 관리하고 대기업과의 협력은 다소 비체계적일 수 있어, 대기업 지원 확대도 포함한 개선도 필요하다.

다음으로 상용화 기술 개발을 위한 전담 출연연을 설정하고 상용화 전담 연구 임무를 부여해 중소·중견 기업을 밀착해 성장시키는 것이다. 이러한 상용화 기술 개발의 연구는 상용화 생산기술에 대한 연구로 볼 수 있다. 이를테면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전국에 협업 센터를 활용해 이러한 역할 전환으로 지금의 출연연들을 아우르며 더더욱 성장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연구원 창업과 연구소기업 관련 규제를 과감히 풀어서 출연연 연구진들이 다양하게 창업에 도전하고 실패를 용인하며 성공해서 출연연을 떠날 수 있도록 기원하고 지원해야 한다. 중소기업벤처부에 따르면 2022년 우리나라 유니콘 기업은 22개다. 미국, 중국의 수백 개까지는 아니더라도 출연연과 함께한 우리나라 중소·중견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100개 이상 돌파하는 날을 기원한다.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