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팔불출과 신불출(申不出)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팔불출과 신불출(申不出)

양동길/시인, 수필가

  • 승인 2024-05-24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유년기 어른들 대화에서 팔불출이라 운운하는 것을 종종 들었다. 팔푼이, 푼수라고도 한다. 생각이 모자라 몹시 어리석다는 놀림조 또는 얕잡아 이르는 말이다. 대놓고 그렇게 불리는 사람도 있었는데, 정말 부족해서가 아니라 우스개로 쓰는 경우도 있었다. 생각이 남달라 일반적으로 하지 않는 행위나 말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사용했기 때문이다.

팔불출은 팔불용(八不用) 또는 팔불취(八不取)라고도 한다. 본래 열 달 못 채우고 여덟 달만에 나와 뭔가 모자란다는 의미다. 한자로 보면, 여기서 팔은 여덟 가지라기보다 강조의 의미로, 반드시 나오지 말았어야 한다는 뜻이다. 언어 역시 진화한다. 의미전도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확장되다보니, 내세워서는 안 될 여덟 가지가 들춰지기도 한다. 교양 없이 내세워서는 안 되는 것, 자랑하지 말 것이다. ① 자기 자랑 ② 아내(배우자) 자랑 ③ 자식 자랑 ④ 학벌 자랑 ⑤ 가문 자랑 ⑥ 재산 자랑 ⑦ 형제 자랑 ⑧ 친구 자랑이다. 듣는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어 삼가야 되기 때문에 그렇지 못한 사람을 나물하는 말이기도 하다.

물론, 팔불출에서 벗어나기도 쉽지 않다. 자랑하려해도 자랑할 것이 없지만, 어쩌다 나도 모르게 은근슬쩍 자랑했던 적이 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뜬금없이 팔불출이 나타나 인구에 회자되자, 언어의 마술사라 할 만담가 신불출(申不出, 1907 ~ 1969?, 극작가, 배우, 만담가)이 떠오른다.

수사학을 공부하지 않았어도 유난히 말 잘하는 사람이 있다. 웅변과 연설 같은 논리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감탄사 하나로 울고 웃기도 하고, 감동하지 않는가? 동서고금이 다르지 않아, 서양에서는 조크, 유모어, 코미디, 개그, 우리는 재담 또는 우스개, 익살이라 한다. 그 중에는 언어도 있고 연기도 있다. 언어는 말이나 문자를 소재로 하는 '언어유희'이다. 말장난이라고도 한다. 말이나 글자를 재치 있게 사용하여 다양한 의미를 구현한다. 예술기법의 하나로 장르불문 모든 분야에 등장한다. 부질없는 장난이 아니다. 다의적 표현, 강조, 심화, 풍자가 이루어지고, 웃음과 눈물이 유발되기도 한다. 우리 삶이 더욱 풍요로워진다.



일제강점기에 만담(漫談)이 등장한다. 나라 상황이 상황인 만큼 당시 연극은 인정극(人情劇) 또는 비극(悲劇)이 주류였다. 희극 공연은 분위기에 맞지 않았지만, 숨 쉴 공간이 필요했다. 막간의 코믹한 촌극(寸劇)이 그런 역할을 한다.

그때 등장한 인물이 만담가 신불출이다. 직접 보진 못했지만 이름은 익숙할 만큼 들었다. 불세출의 예인으로 인기가 대단했기 때문이리라. 본명은 신영일, 신홍식, 신상학 등 분명치가 않다. 예명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연기 생활이 고되었던 모양이다. 단역배우로 출연할 때는 예명을 '난다(難多)'라고 하였다. 어려움이 많다는 의미지만, 성과 합하면 '신난다'가 되어 주위사람을 웃게 만들었다. '불출(不出)'이라 지은 것은 치욕의 일제 강점기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다는 것이다. 아래와 같은 사고 후 연극에 다시 안 나온다는 뜻으로 지었다는 설도 있다.

처음부터 만담을 하였던 것은 아니다. 공연 막간에 인사말을 하곤 하였는데, 화술이 뛰어나 박수갈채를 많이 받았다. 본인이 주연으로 출연한 연극 <동방이 밝아온다> 막간에 "새벽을 맞아 우리 모두 잠에서 깨어납시다. 여러분, 삼천리강산에 우리들이 연극할 무대는 전부 일본 사람 것이고, 조선인 극장은 한두 곳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이대로 있으면 안 됩니다. 우리 동포들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일어나야 합니다." 하였다. 보고 있던 일본 경관이 호각을 불며 중지시키고 연행하였다. 단성사 사장 박승필이 보증서고, 연극계 은퇴를 서약함으로서 가까스로 풀려났다. 이때부터 만담가로 나섰다 한다.

창씨 개명을 강요하자 '에하라노하라(江原野原)'라 하기도 하였다. 민요의 후렴구이기도 하려니와 '될 대로 되라'는 뜻의 항의표시였다. 경찰이 난색을 표하자 '구로다규이치(玄田牛一)'로 하였는데 검을 현 밑에 밭 전자가 있으면 축(畜)이요, 소우 자 밑에 한 일자를 그으면 생(生)이 된다. 일본어로 '칙쇼(畜生)'가 되는데, 우리말 '×새끼'에 해당하는 욕설이다.

그의 이름에 대해서만 살펴보았지만,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사회비판, 정치풍자와 풍성한 해학의 만담가임이 드러난다. 우리가 지금도 즐겨 부르는 신민요 <노들강변> 작사가이기도 하다. 뛰어난 예인이었음도 분명하다. 무정부주의였던 그가 1947년 월북, 인민배우로 공훈배우가 되지만, 비판적 시각이 변치 않아 1960년대 후반 숙청되었다는 것이 탈북자의 증언이다.

성현은 말할 것도 없고, 예술가 포함, 특별한 사람은 창의적 언어를 구사한다. 새롭게 만들거나 선택하여 사용한다. 만인의 귀감이 된다.

양동길/시인, 수필가

양동길 시인
양동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3.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2.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3.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