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시평] 사람과 함께 하는 인공지능

  • 오피니언
  • 중도시평

[중도시평] 사람과 함께 하는 인공지능

  • 승인 2024-06-11 17:12
  • 신문게재 2024-06-12 18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23082801010014786
원구환 한남대 기획조정처장·LINC3.0사업단장
오랜만에 고향에 다녀왔다. 어머님의 생신 때문이었다. 밥 한 끼 먹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만남 자체가 즐겁고 반가운 일이었다. 정 있는 식구들과 함께 할 수 있었기 때문이랄까. 그럼에도 못내 아쉬운 점이 있다. 점점 연로해지는 어머님께 '사랑합니다'라는 말 한마디 못해 봤다. 무뚝뚝한 성격 때문이라고 핑계도 대어 보지만, 가슴 한편이 휑해지는 느낌은 지울 수 없다. 기계가 대신해 줄 수 없는 일이다.

고향 가는 길이 익숙하지만, 항상 내비게이션을 활용한다. 처음 내비게이션을 사용했을 때는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지만, 내비게이션 화면은 초원을 가리키는 일도 있었다. 지금은 GPS나 무선통신 등을 이용한 위치추적 기술이 조합돼 모바일로 내비게이션 활용이 가능해졌다. 예상 도착 시간도 알려주고, 각종 도로 정보도 알려준다. 썰렁하지만 재밌는 아재 개그도 해주고, 음악도 들려준다. 얼마 전에는 지인이 리모컨으로 차를 움직이는 것을 본 적이 있다. 비좁은 곳에서 리모컨으로 주차하는 모습이었다. 머지않아 자율주행이 되는 시대가 온다. 사람은 그저 차에 타고, 명령키만 작동하면 된다. 기술의 진보는 사람에게 어려운 일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다.

얼마 전에는 '원더랜드'라는 영화를 보았다.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AI)으로 복원하는 영화다. 오랫동안 사귄 연인인데, 연인이 사고로 의식 불명이 되자 상대방 연인을 AI를 통해 복원한다. 개인 맞춤형으로 가상 세계를 만들어 AI와 함께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영화가 줄거리다. 현실에서도 AI를 이용한 장례 문화가 새롭게 나타나고 있다. AI 기술로 고인 생전 모습을 그대로 복구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서비스가 그렇다. 생전에 전용 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추모 대상자 영상을 기반으로 딥러닝 기술을 통해 가상 인간으로 구현한다. 사후에도 소통이 이루어지는 추모 서비스다. 원더랜드라는 영화에서도 장례식장에서 죽은 자가 조문자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나온다. AI는 어느덧 우리 곁에서 인간과 함께 공존하고 있다.

미국 로봇 공학자 한스 모라벡(Hans Moravec)은 "어려운 일은 쉽고, 쉬운 일은 어렵다"고 말한다. 586×943 = ? 사람은 빨리 계산하기 어렵지만, 계산기나 컴퓨터는 쉽다. 모라벡의 역설이라고 한다. AI는 사람들의 느낌, 정서, 감정, 의사소통 등과 같은 일상적인 행위를 쉽게 하기 어렵다. 반면에 AI는 복잡한 수식 계산, 체스나 바둑을 쉽게 다룬다. AI가 소설도 쓰고, 음악도 만들며, 그림도 그린다. ChatGPT를 활용해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고, 멋진 설계도도 완성할 수 있다. AI를 활용해 고객의 목적과 의도에 맞는 새로운 페르소나를 제작해 아이돌, 아나운서, 강사 등에 활용하기도 한다.



모라벡의 역설도 깨질지도 모르겠다.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등장이다. '나는 식당에 들어간다'고 입력하면, '식당에서 김치찌개를 주문했다'고 응답한다. 기존 데이터를 분석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것 이외에 데이터 원본을 학습해 다양한 콘텐츠를 생성하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그동안 새로운 아이디어나 혁신적인 가치를 추구하는 지능이나, 사회적으로 교감하고 협상하는 지능이 AI에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새로운 시대에는 창의적 지능과 사회적 지능을 겸비한 AI가 출현하여 우리와 함께할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인공지능이 어머님께 내 마음을 전달해 줄 수 있을까?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대신 전달해 줄 수는 있겠지만, 말 속에 담겨 있는 의미를 진솔하게 전달해 주기는 어려울 것 같다. 어머님과 화상으로 연결해 주고, 빠른 길을 안내해 주며, 자율주행을 인도해 주기는 쉬울지도 모르겠다. 사랑의 마음을 전달하는 것은 나의 AI가 아니라 나만이 해야 하지 않을까. AI에 의존하지 말고, 내가 직접 해야 할 일이다. AI는 인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할 때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원구환 한남대 기획조정처장·LINC3.0사업단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3.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2.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3.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