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 고난을 이기는 힘!

  • 오피니언
  • 풍경소리

[풍경소리] 고난을 이기는 힘!

심영선 비래영광교회 담임목사

  • 승인 2024-06-17 11:26
  • 신문게재 2024-06-18 19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심영선 비래영광교회 담임목사
심영선 비래영광교회 담임목사
사람은 없어 봐야 그 빈자리를 안다. 있던 가구를 치울 때면 오히려 그 자리가 신선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사람은 다르다. 그 사람의 빈자리가 드러나면서 다가오는 서글픔과 불편함. 그것은 때로는 그리움으로까지 이어지지 않던가. -한수산 '거리의 악사' 中-

우리가 흔히 쓰는 격언 중에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격언이 뜻하는 것은 들어온 사람은 티가 안 나지만 나간 사람의 빈자리는 아쉬움이 크다. 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정말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적이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법궤입니다. 이 법궤를 블레셋이라는 나라에 빼앗겼습니다.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이스라엘의 아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컸습니다. 그리고 빼앗긴 법궤는 우여곡절 끝에 이스라엘 기럇여아림 이라는 곳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렇게 법궤는 그곳에 이십 년 동안 있었습니다. 공동 번역 성경은 돌아온 법궤를 맞이하는 상황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그 궤는 기럇여아림에 오랫동안 안치되어 있었다. 이십 년이라는 세월이 지난 후 이스라엘 가문은 모두 여호와께로 마음을 돌렸다." (사무엘상 7장 2절 말씀)

맛소라 사본이라는 성경 사본에는 이렇게 나옵니다. "많은 날이 지났다. 이십 년이 지났다. 그때에야 이스라엘의 온 집안이 여호와를 사모했다."



이스라엘은 소중한 법궤를 잃어버리고 슬퍼했지만 정작 법궤가 돌아왔을 때에 바로 하나님을 사모한 것이 아니라 20년의 세월이 지난 후에야 하나님을 사모했습니다. 하나님의 법궤를 잃어버리는 아픔을 당한 후에도 그들은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사무엘이 말합니다. "사무엘이 이스라엘 온 족속에게 말하여 이르되 만일 너희가 전심으로 여호와께 돌아오려거든 이방 신들과 아스다롯을 너희 중에서 제거하고 너희 마음을 여호와께로 향하여 그만을 섬기라 그리하면 너희를 블레셋 사람의 손에서 건져내시리라" (사무엘상 7장 3절)

하나님의 임재의 상징인 법궤가 돌아와도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섬기지 않았고 그 결과 블레셋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하나님은 고난을 이기는 길을 알려주십니다. 바로 하나님을 섬기는 길이 고난을 이기는 길입니다.

국가도 개인도 이스라엘처럼 억울하고 힘이 없이 살아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 모습이 다른 사람이 아니라 때로는 나이기도 합니다. 여러분 어떻습니까? 삶에 억울함은 없습니까? 힘이 없어 당하는 고난은 없습니까? 무시당하고 업신여김당하시지는 않으십니까? 만약 그런 억울함과 고통이 있다면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합니까?

이스라엘은 이러한 열악한 상황에서 한 가지 선택을 합니다. 그 선택은 사무엘상 7장 2절 말씀 끝에 나옵니다. "이스라엘 온 족속이 여호와를 사모하니라."

여기에서 나오는 "사모한다" 라는 단어의 원어는 비통해하다. 애통하다. 크게 울다 부르짖다. 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성경에서 이 말은 흔히 신세를 몹시 한탄하거나 과거의 잘못을 뉘우칠 때 사용되었습니다. 그리고 애통하는 마음으로 간절히 바랄 때 사용합니다.

여러분, 고난당할 때 우리의 해결책이 무엇입니까? 간절히 하나님만 바라는 것입니다. 간절히 하나님을 섬기는 것입니다. 하나님만이 우리의 피난처요, 하나님만이 우리를 진심으로 사랑해 주시는 분이신 것을 믿는 것입니다. 이것이 고난을 이기는 방법입니다. 사무엘상 7장에서 이스라엘이 우상을 버리고 하나님께 돌아가니 블레셋을 이겼습니다. 고난을 이겼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고난의 원인과 이유를 잘 알지 못합니다. 나의 잘못 때문에 고난이 찾아 왔는지, 아니면 세상이 악해서 내가 고난당하는지, 그것도 아니면 하나님께서 나를 단련하시는지 우리는 그 이유를 명확히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고난의 이유는 모르지만 고난의 해결책은 성경에 분명히 나와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께 돌아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께 부르짖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을 간절히 바라고 하나님과 깊은 관계를 맺는 것입니다. 고난을 당할 때 하나님께 돌아가는 지혜와 결단이 우리 모두에게 있기를 소망합니다. /심영선 비래영광교회 담임목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5.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