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발달장애 학생' 가족의 품으로...두 학생 선행 귀감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시 '발달장애 학생' 가족의 품으로...두 학생 선행 귀감

두루초 박지율·신수오 군, 6월 13일 행방불명된 김 군, 발벗고 찾아 가족에게 인계
어머니 A 씨, 감사 사연 수면 위...최교진 교육감, 7월 10일 선행 표창장 수여

  • 승인 2024-07-10 15:58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발달장애 학생 찾아 준 ‘두루초 학생 선행 표창’1
최교진 교육감이 7월 10일 오후 시교육청 교육감실에서 선행을 실천한 두루초 박지율·신수오 군에게 교육감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시교육청 제공.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이 7월 10일 오후 교육감실에서 두루초 박지율·신수오 군에게 선행 표창장을 수여했다.

두 학생은 지난 6월 13일 저녁 행방불명된 발달장애 학생을 찾아 주며 지역 사회의 귀감을 샀다. 세종누리학교 4학년 김 모 군의 가족들이 고운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자녀를 애타게 찾고 있는 모습을 보고, 마치 자전거 순찰대처럼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길을 지나가던 한 시민으로부터 "가락마을 19단지 쪽으로 지나가는 아이를 봤다"는 목격담을 듣자, 두 학생은 자전거를 세워두고 앞서 뛰어가 김 군을 찾아냈다.

김 군이 무사히 가족의 품에 안기면서, 그의 어머니 A 씨가 다음 날 세종시교육청 누리집의 '교육감에게 바란다' 코너에 글을 올리면서 사연이 수면 위에 올라왔다.



김 군의 어머니 A 씨는 이날 수여식에서 "긴박한 순간에 주변 어른들 중 나서는 사람이 없었는데, 두 학생이 보내준 도움이 손길이 너무나 따뜻하고 고마웠다. 집에 와서도 그 마음이 잊혀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준 두 학생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선행은 사랑의 또 다른 언어이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큰 힘을 갖고 있다. 앞으로도 박지율·신수오 군의 선행을 계기로 세상이 따뜻한 이야기로 가득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