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폭우] "제방 보강시설 누락 지점서 유실" 주민들 주장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충청권 폭우] "제방 보강시설 누락 지점서 유실" 주민들 주장

제방 유실구간 콘크리트 보강시설 유무 쟁점
주민들 "없었다" 증언 지자체 "시설 있었다"
정림동 재해개선사업 2023→2026년 준공 미뤄져

  • 승인 2024-07-11 17:42
  • 신문게재 2024-07-12 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제방1
대전 서구 침수피해 정방마을 주민 채홍종 씨가 유실된 제방을 복구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대전 서구 기성동 정방마을의 침수를 초래한 갑천 제방 유실 지점은 안전을 보강하는 콘크리트 구조물이 설치되지 않은 지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림동에서는 2020년 수해를 경험한 후 추진한 자연재해위험 개선사업이 2023년에서 2026년으로 준공 시점이 지연된 사이 또다시 수해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찾은 대전 서구 기성동의 침수 피해 마을에서 복구작업이 가장 우선 시행된 곳은 마을에서 350m 떨어진 갑천의 제방이었다. 마을에 쏟아진 진흙을 걷어내는데 굴삭기 한 대가 동원됐으나, 제방을 다시 쌓는 현장에서는 굴삭기 3대가 동시에 작업하고 있을 정도로 가장 긴급한 현장이라는 의미다. 이곳 제방은 10일 오전 4시 20분께 붕괴되면서 폭우에 불어난 하천물이 마을을 향해 들이닥쳐 침수를 유발한 직접적인 원인이 되는 지점이다. 하천의 제방은 10m가량 절단돼 사라졌고, 물살에 밀려 밭작물이 드러누운 방향에 정방마을이 한눈에 보였다.

제방2
대전 기성동 갑천 제방 유실지점에서 제방은 없고 물쌀에 휩쓸려 유입된 쓰레기가 쌓여 있다. 복구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주민들은 갑천 제방 중 이곳에만 콘크리트 블록이나 바위를 철망으로 고정한 구조물 없이 10m 가량의 제방이 순전히 흙으로 노출되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제방이 유실되는 직전의 상황을 목격한 주민 채홍종(64)씨는 "오전 4시쯤 마을 방송을 듣고 밖에 나왔을 때 문제의 지점에 도로 포장이 뜯어져 그 밑으로 하천물이 제방을 넘어 안쪽으로 유입되고 있었다"라며 "콘크리트 구조물과 철망으로 제방 안쪽을 보호하고 있는데 유실 지점부터 호남선 철도 접합부까지 10m가량 단절됐었는데 둑이 터진 곳이 그곳"이라고 설명했다.

참깨·마늘 농사를 망친 홍명춘(70)씨 역시 "철망구조물으로 제방을 견고하게 보호하고 있었다면 지금처럼 유실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장소의 맞은편 제방을 확인한 결과 콘크리트 구조물과 철망구조물이 제방 안쪽에 설치돼 있었는데, 유실 지점은 호남선 철도 밑으로 도로가 관통하면서 해당 사면에 보강시설이 없었다는 게 주민들 주장이다.



이에 서구청 건설과 관계자는 "흙으로 덮여 주민이 관측하지 못했을 뿐 콘크리트 보강시설은 유실 지점에도 있었고, 교각을 통과한 빗물이 제방을 때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림동에서는 2000년 7월 집중호우로 아파트를 비롯해 지하층과 지상 1층 상가 침수피해를 경험한 후 시작된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이 지연되는 사이 같은 피해를 다시 겪었다. 4년 전 침수위험지구로 지정한 위치와 일치한 장소에서 이번에도 물난리가 났고 빗물펌프장과 하수 저류시설 정비 등의 개선사업은 당초 2023년 12월에서 2026년으로 준공시점이 늦춰졌다.

정찬호 대전대 재난안전공학과 교수는 "불어난 물의 수압은 하천 제방의 가장 취약한 지점에서 터져 나오게 되는데 해당 구간에 보강시설이 어떤 상태였는지 면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라며 "수해 방재에서 하천의 방향이나 주변 지형, 지질에 대한 검토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5.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