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정 흔들리지 않는다" 노조·각 부서 업무 몰두

김태신 노조위원장 "업무 충실, 일상 복귀 함께"
해양수산국 직원들 "정책 총정리"
박병희 농정국장 "AI·구제역 완벽 차단"
신동헌 경제실장 "도민 고용 안정"
한준섭 공보관, 사실상 정무부지사 역할
변미경 프레스센터장 도민 길잡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07 16:38 수정 2018-03-07 16: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307_140045
7일 충남도청 1층에 위치한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만난 김태신 노조 위원장. 내포=유희성 기자
"충남도정은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도청의 주인인 도민과 공무원들은 맡은 바 자리에서 자신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입니다."

김태신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7일 "사퇴한 전 지사 개인의 사생활 문제로 튼튼한 조직인 충남도청이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노조는 '흔들림 없는 도정'에 방점을 찍고 자기 자리를 지킬 것을 직원들에게 독려하고 있다"면서 "도청 행정은 도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것이기 때문에 노조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0307_155200
7일 김종섭 수산산업과장(왼쪽) 등 해양수산국 직원들이 업무에 몰두하고 있다. 내포=유희성 기자
실제 기자가 전날과 이날 이틀간 도청 각 부서를 돌아본 결과 다수의 직원은 안희정 전 지사 성폭행 의혹과 관련 없이 업무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김종환 도 해양수산국 수산산업과 산업정책팀 주무관은 "상부 보고를 위해 그동안의 정책과 사업들을 총정리하고 있다"고 했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바이러스의 완전 차단을 위해 전날부터 공무원들이 참여하는 도내 전 축산농가 일제청소 및 소독을 진행 중이다. 27일간 AI 발생을 막아낸 가운데 완벽한 종식을 선언하기 위해서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8일 열리는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 참가를 위해 도의 일자리 비전을 재정립하는 등 도민 고용 안정을 위한 직원 격려에 여념이 없다.

한준섭 도 공보관은 사실상 정무부지사(사퇴)의 역할까지 도맡으며 언론대응부터 대도민 소통까지 담당하고 있다. 전날과 이날 하루에도 100명이 넘는 취재진과 민원인 등이 수시로 한 공보관을 찾고 있다. 공보관실 언론홍보팀 소속 변미경 프레스센터장(기자실장)은 이들 취재진과 민원인, 브리핑과 기자회견을 위해 매일 프레스센터를 찾는 동료 및 시민사회단체, 정치인들의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충남도 직원들은 저마다 놀란 마음을 다잡고 도정 수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아직 혼란스러운 직원이 있다면 빠른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