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휴가철 물놀이 '귓병' 주의… "귀 후비지 말아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6 09:53 수정 2019-08-16 09: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물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를 떠나는 사람이 늘면서 귓병 환자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전문의들은 물놀이 이후 귀를 후비게 되면 염증이 생겨 귓병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물놀이 후 귀를 후비는 행위는 염증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종빈 교수는 "물놀이 후에는 각종 귀질환이 생길 수 있는데, 급성 외이도염은 오염된 물에 있는 녹농균이나 포도상구균 등의 세균이 침범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외이도염에 걸리면 가려움증과 통증 뿐 아니라 귀가 꽉 막힌 것 같고 청력이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는 탈락된 외이도의 피부 각질과 피부의 부종, 농성 분비물 등으로 외이도가 폐쇄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방을 위해서는 항상 외이도를 깨끗이 세척하고 산성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는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는데 대부분 1주일 정도의 치료로 완쾌되나 오래 끌면 곰팡이 감염이나 세균의 저항이 커져 치료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귓병뿐 아니라 결막염도 물놀이 이후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다. 결막염 원인은 바이러스로 전염력이 매우 강하고 수주에 이르는 상당한 기간 불편한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 각막혼탁으로 시력이 저하되는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