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중소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 피해"

중기중앙회, 中企 경영실태 조사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캠페인 전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4:38 수정 2020-02-27 14: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기중앙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피해를 보고 있다는 중소기업의 비중이 이달 초와 비교해 2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국내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0.3%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타격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달 초 실시된 조사에서는 이 같은 응답률이 34.4%였다.

세부적으로는 수출입기업의 72.3%, 국내 서비스업체의 67.6%가 경영상 피해를 호소했다. 1차 조사 때의 응답률은 수출입기업의 경우 31.0%, 국내 서비스업체는 37.9%였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는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 '고용 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이 꼽혔다.

수출입기업의 51.6%는 중국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납품 차질을 겪었다고 말했다. 중국 방문 기회 축소로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에 달했다.

국내 서비스업체의 66.5%가 내방객 감소와 경기 위축에 따른 매출 축소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직원들의 휴무로 인력난이 발생했다는 업체도 7.6%로 파악됐다.

이 외에도 원부자재 수입 애로와 국산 원부자재 대체 비용 증가, 중국 근로자 격리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 중단 등의 피해 사례가 있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국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상공인은 물론 수출입 기업까지 피해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계는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단체와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