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서산구장 시설 확충으로 육성 강화 박차

한화이글스, 서산구장 시설 확충으로 육성 강화 박차

서산전용연습구장 정규 규격 그라운드 1면 및 보조연습장 확충
구단 중장기 비전 '육성강화'현실화 위해 오는 10월 첫 삽

  • 승인 2017-10-05 10:59
  • 수정 2017-10-05 10:59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서산구장
서산전용연습구장 증축 조감도. 사진제공은 한화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선수 육성을 위해 서산전용연습구장 시설 확충에 나선다.

한화는 올 시즌 61승 2무 81패 8위로 마감했다. 이로써 한화는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LG트윈스(2003~12년)와 역장 최장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타이 기록이다.

한화는 김응룡, 김성근 KBO리그를 호령했던 명장을 잇달아 사령탑으로 영입하며 팀 재건에 나섰다. 여기에 FA(자유계약)를 통해 이용규, 정근우, 송은범, 배영수, 권혁, 심수창을 잇따라 영입하면서 전력 강화에 주력했다. 하지만 한화는 이 같은 노력에도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라는 쓴맛을 봤다.

한화는 지난해 말 선수 출신 박종훈 단장을 영입하면서 '뉴챌린지(New Challenge)'를 선언하고 변화를 시도했다. 한화는 '프런트와 선수단이 함께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부상 선수 관리와 지속적인 유망주 발굴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한화는 그 목적으로 서산전용연습구장 시설을 확충한다.

창단 이후 2군 구장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던 한화는 지난 2013년 서산전용구장을 만들었다. 현재 그라운드 및 보조연습장 각 1면, 실내연습장, 클럽하우스 등을 갖추고 있다.

한화는 최근 국내 구단들이 육성군(3군) 운영 시스템을 도입함에 따라 현재 시설만으로는 퓨처스, 육성군, 재활군을 동시 운영하는 데 절대적인 훈련 공간이 부족하다고 판단, 시설 확충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이에 따라 한화는 서산전용연습구장 주변 부지를 매입해 추가 훈련 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실제 퓨처스 경기 시 육성군 경기 및 훈련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규 규격 그라운드 1면을 확충함과 동시에 인조잔디 보조 연습장 1면을 신설해 훈련 공간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한화 관계자는 "오는 10월 서산전용연습구장 확충 공사에 돌입, 올 연말까지 완공해 내부 육성 강화라는 구단 비전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