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옥정' 연내 전구간 착공 확정

'도봉산~옥정' 연내 전구간 착공 확정

기재부와 총 사업비 협의 완료
1149억 증액 결실 7561억 투입
2025년 15.3㎞ 단선철도 '준공'
이달 1·3공구 행정절차 마무리
경기북부 숙원 해소 등 기대감

  • 승인 2020-08-02 16:54
  • 수정 2020-08-02 16:54
  • 신문게재 2020-08-03 6면
  • 김용택 기자김용택 기자
'도봉산~ 옥정 광역철도사업' 연내 전 구간 착공 길 열었다
'도봉산~ 옥정 광역철도 노선도/제공=경기도
서울시 도봉동에서 경기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잇는 지하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사업'이 최근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조정 협의를 완료함에 따라 올해 전 구간 착공의 길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사업'은 서울 도봉동 도봉산역에서 의정부 용현동 탑석역을 거쳐 양주 고읍지구 까지를 연결하는 총 15.3km 길이의 단선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2010년부터 무려 3차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어렵게 확정된 만큼, 조속한 착공을 위해 2018년부터 3개 공구로 분할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의정부 송산동과 자금동을 연결하는 '2공구'는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서울 도봉동과 의정부시를 잇는 '1공구'와 의정부시 자금동과 양주 고읍동 사이의 '3공구'는 사업비 부족으로 턴키공사 유찰 등 착공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도는 1·3공구의 적정 사업비 확보를 위해 2018년 9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실시, 이를 바탕으로 올해 3월부터 기재부와 조정 협의를 벌인 결과 총 7561억 원을 최종 투자하는 것으로 확정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는 당초 사업비 6412억 원 보다 1149억 원이 더 늘어난 규모다. 물가와 지가 상승비용을 포함해 단선운영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신호장 배선계획 변경 비용, 연약지반 가시설 및 보강 비용, 방재기준 충족을 위한 추가 환기구 비용 등이 추가됐다.

도는 추가 확정된 사업비를 토대로 8월 중 1·3공구를 대상으로 공사발주를 위한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9월 조달청 입찰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오는 11월 중 시공사 선정 및 사업계획 승인이 완료되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동경 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이번 총사업비 협의 완료로 조속히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경기북부 도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안전하고 신속하게 공사를 시행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의정부=김용택 기자 mk430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