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과내일] 김치와 분업과 외주

[오늘과내일] 김치와 분업과 외주

이동환 세무사

  • 승인 2020-11-22 09:3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이동환 세무사
이동환 세무사
쌀쌀한 바람에 옷깃을 여미는 계절이 돌아왔다. 이제 2020년이 한 달 남짓 남아있는 요즘은 내년 한 해를 위한 김장철이기도 하다. 물론 시대가 많이 변하여 사 먹는 집들도 많지만, 아직 집에서 직접 김장을 담그는 곳이 많다.

모르는 사람은 김치를 담그는 일이 단순히 배춧 속에 김치 양념을 넣으면 끝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는 큰 오산이다. 집집마다 나름의 비법이 있고 방식은 다르겠지만 일단 맛있고 건강한 김치를 만들기 위해서는 좋은 재료는 필수적이다. 배추와 무, 배, 고춧가루, 파, 마늘, 젓갈 등등 기타 부수 재료가 꼼꼼히 준비돼 있어야 하며 어느 하나라도 빠지면 그 맛이 나질 않는다.

재료만 사놓는다고 끝이 아니다. 배추는 제때에 적당한 시간 소금물에 절여 놓아야 간이 베고, 무와 파, 마늘 등은 깨끗이 씻고 다듬고 갈고 잘라 준비한 다음 고춧가루와 젓갈, 소금 등과 함께 양념을 만들어야 한다. 투입되는 품이 다를 뿐 배추를 400포기를 하건 30포기를 하건 똑같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

여기서 두 가지를 떠올려 보았는데, 하나는 분업이고 하나는 외주다. 필자는 올해 30포기 정도만 담아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았는데 사무실 직원 한 분은 가족들이 한데 모여 400포기를 담근다고 한다. 듣기만 해도 포기하고 싶은 숫자지만, 매년 무사 귀환하는 직원을 보면서 복귀를 환영하면서도 분업에 대한 생각이 떠올랐다.

분업은 아담스미스 국부론 1편 1장에 자세히 설명돼 있다. 물론 국부론이 무엇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드는가에 대한 얘기지만, 김장에 적용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 책에는 소규모 제조업으로 핀 제조업이 언급돼 있다.

핀을 만들기 위해서는 철사를 늘리고, 펴고, 자르고, 끝을 뾰족하게 만들고, 반대쪽 끝에 핀 머리를 붙여야 한다. 핀 머리를 만들기 위해서도 두세 가지 단계를 거쳐야 한다. 이를 한사람이 모든 과정을 순서대로 거쳐 핀을 만든다면 하루 종일 일을 하더라도 20개를 만들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이를 각각의 단계마다 인원을 배치하고 각각의 조작을 숙련시켜 10명이 이를 만든 결과 하루에 48,000개 이상의 핀을 만들 수 있다. 240배 이상 효율적으로 일한 것이다. 분업의 효과는 여기에 있다. 여러 명이 모여 단계를 나눠 일을 한다면 위 업무숙련도, 업무 사이 시간 절약, 각 업무에 필요한 적절한 도구의 활용 등이 효율을 만들어 낸다. 30포기를 4명이 이틀 동안 했는데, 400포기를 10명이 3일간 끝마쳤다.

그런데 생각해 보면 김장은 배추를 소금물에 절이는 과정, 무를 채 썰고 양념을 버무리는 과정 등 단계가 나눌 수는 있지만, 배추를 절인 후 양념을 버무려야 하기에 누구는 배추를 절이기만 하고 누구는 양념을 버무리기만 할 수 없는 문제가 생긴다. 물론 매일 김치를 담근다면 충분히 단계별로 숙련자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인 가정집에서는 1년에 한두 번 김장을 하므로 김장 단계별 숙련자가 나오기는 어렵다.

결국 이러한 숙련자가 나올 수 있는 환경은 '김치 공장'이 되겠다. 만약 가정에서 하는 것처럼 좋은 재료와 청결한 공정을 신뢰할 수 있다면 집에서 직접 김장을 하는 것은 의미 없는 행동이 될 것이다. 실제로 김치 완제품을 사 먹는 것이나 김장을 담가 먹는 비용이 별반 차이가 나질 않는다. 원재료 가격이 비슷하다 해도 김치 공장에서는 분명 이러한 분업을 통해 얻는 효율로 추가 마진을 얻을 수 있어 사 먹는 사람도 파는 사람도 이익이 된다. 비효율의 개선이며 이것이 '외주'의 효과다.

기업의 경영도 마찬가지다. 회사의 규모가 작을수록 업무의 성과를 직원 개개인의 역량에 기대는 경향이 크다. 대표 혼자 모든 일을 처리하거나, 대표는 영업만 하고 직원 한 명이 생산관리, 노무관리, 재무관리를 모두 처리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매출은 영업이 만들지만, 이익은 시스템이 만든다. 작더라도 크게 생각하고 크더라도 세심히 살펴야 한다.

/이동환 세무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