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꽃값 떨어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치솟아, 왜?

코로나로 꽃값 떨어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치솟아, 왜?

화훼농가 수요 급감에 팔지 못한 꽃 폐기... 공급 부족 초래
교직원 인사철 맞아 주문량 급증... 가격 상승에 한 몫

  • 승인 2021-03-01 10:54
  • 수정 2021-03-01 13:51
  • 신문게재 2021-03-02 6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꽃
둔산꽃도매시장 내부모습.
"예전 같았으면 2만 원짜리 꽃다발인데, 엊그제 4만 원 주고 샀어요."

대전에 사는 직장인 A(45) 씨는 지난주 지인의 전시회에 선물할 꽃다발을 한참 고민한 끝에 겨우 집어 들었다. A 씨는 "2년 전쯤에는 2만 원 정도면 풍성한 꽃다발을 살 수 있었는데, 꽃값이 너무 오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편 대학원 졸업식에 꽃다발을 선물하기 위해 꽃시장을 찾은 주부 B(57) 씨는 결국 빈손으로 돌아갔다. B 씨는 "직접 꽃다발을 만들어 주고 싶었는데, 꽃값이 너무 비싸서 다른 선물을 사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졸업과 입학식 등 비대면 행사로 전환하면서 화훼농가가 침체하는 가운데 꽃 가격은 오히려 폭등해 소비자들이 선뜻 지갑을 열지 못하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기자가 직접 대전 둔산꽃도·소매센터에 가봤다. 안개꽃 한 다발을 4만 원대에 판매해 지난해 같은 시기 3만5000원보다 가격이 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장미도 값이 크게 올라서 한 단에 2만5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2배가량 상승했다. 장미 한 송이를 사려면 포장까지 5000원, 꽃만 사도 4000원은 줘야 했다.

지난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화훼유통정보에 따르면 서울 양재동 화훼공판장에서 거래금액·물량 상위 20개 절화류(꺾은 꽃) 품종 중 19개의 평균 단가가 한 달 새 크게 올랐다. 꽃다발에 주로 쓰이는 장미(헤라, 특2)는 지난 1월 평균 단가가 8871원에서 2월 1만1796원으로, 거베라(미니, 특1)는 지난 2달 새 6634원에서 9636원으로 상승했다.

꽃값 상승 원인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공급 감소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겨울 코로나19로 행사와 모임이 줄어 꽃 소비량이 급감하자 일부 화훼농가는 팔지 못한 꽃을 불태우거나 트랙터로 밭을 갈아엎은 것으로 전해졌다.

둔산꽃도매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코로나 때문에 졸업식이나 행사 자체가 없어지면서 산지에서는 인건비나 비용 타산이 맞지 않자 꽃물량을 아예 폐기했다"라며 "오히려 시장에서는 공급이 딸려 꽃값이 크게 오르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3월 1일 자로 교직원들 인사발령이 나면서 병설유치원과 일선 학교에서 꽃다발이나 화분 주문이 급증하고 있다"라며 "농가에서는 안 팔린다고 갈아엎고, 시장에서는 공급이 딸려 가격이 오르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