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증상 관계없이 코로나19 누구나 무료검사"

정 총리 "증상 관계없이 코로나19 누구나 무료검사"

숨어있는 확진자 찾도록 진단검사 확대
이번 주말 거리 두기 단계 종료… 다음 주 이후 방역 대책 신중 검토

  • 승인 2021-04-07 12:23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중대본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지금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또 증상 유무에 따라 코로나19 무료진단검사를 시행해왔으나, 앞으로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 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무료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4차 유행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하고, 특히 지역사회 저변에 숨어있는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를 더욱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증상은 의료진 입장에서도 일반 감기 증상과 정확하게 구분해내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께서 '혹시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 가까운 보건소를 찾아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현재 적용하고 있는 거리 두기 단계는 이번 주말에 종료된다"며 "정부는 하루하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다음 주 이후의 방역 대책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의 기세를 꺾지 못해 4차 유행이 현실화된다면 진행 중인 백신 접종에도 차질이 불가피하고, 지금까지 힘겹게 지켜온 방역 전선에도, 이제 막 회복의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우리 경제에도 타격이 클 것"이라며 "전문가와 함께 지혜를 모아 더 효과적인 방역을 위한 추가대책도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이 그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집단감염이 지난주부터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코로나19는 일상 곳곳에 훨씬 가까이 침투해 있다"면서 "신속한 역학조사와 선제검사를 통해 확산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정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투·개표소 방역을 빈틈없이 관리하겠다"며 "국민도 투표소에서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소중한 한 표를 꼭 행사해달라"고 주문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