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황된 인물론 vs 새로운 충청 정치력… 윤석열 등판 전부터 양분된 목소리

허황된 인물론 vs 새로운 충청 정치력… 윤석열 등판 전부터 양분된 목소리

어불성설 충청대망론? 현안 사업 추진 준비가 먼저
윤석열 전 총장 향한 지역 기성 정치인 반대 당연

  • 승인 2021-04-07 16:33
  • 수정 2021-04-07 16:41
  • 신문게재 2021-04-08 4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407163224
지난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전지검에 방문한 모습(중도일보 DB).
4·7 재보궐선거 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충청 정치권 등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한편 동시에 '허황한 인물론'이라며 우려하는 양분된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영·호남으로 나뉘던 충청의 지역색 특성상 윤석열 전 총장을 중심으로 모여야 한다는 여론이 핵심이다. 그러나 인물론이 아닌 미래의 충청권 현안 관철을 위한 준비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주장에 더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현재 분위기로는 윤석열 전 총장이 재보선 선거 뒤 제3 지대 중심으로 창당과 함께 대권 주자로 자연스럽게 부상할 것이 예상된다. 이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이나 정치색이 다르거나 지방선거 공천이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제3지대 집결이라는 그림이 그려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충청권 출신도 아닌 정치인에게 억지로 '충청대망론'이란 타이틀을 씌워 인물론에 빠져버리는 악순환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이는 충청권 선거철마다 불명예롭게 유지하고 있는 '캐스팅보트'나 '정치 토사구팽'으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론 영남과 호남에 비해 정치력 한계는 있지만, 치우치지 않는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 현안 관철을 위한 정책 준비가 우선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특히 민주당에선 이런 이유로 윤석열 전 총장이 거론되는 충청대망론에 "부끄럽다"는 일갈을 서슴지 않았다. 충청도 출신도 아닌 인물에게 충청의 정치력을 모아 주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란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 국회의원은 "보궐선거 끝나고 본격적으로 내년 대선과 지선 체제로 급전환될 텐데 충청대망론은 대전을 포함해 충청권이 충청권 이익을 대변하면서 국가발전을 견인할 것인지에 대한 답을 내놓을 수 있는 인물에 붙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기부 이전 후속 조치로 에너기기술평가원 이전이나 바이오 산업벨트와 창업 등을 대전과 충청권 미래산업 발전을 전달할 수 있는 인물 또는 과거 JP처럼 충청을 기반으로 정치력을 키우며 영호남 갈등에서 대한민국을 통합할 수 있는 국가정치발전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이 나와야 진정한 충청대망론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반대로 야당은 충청권 정치력을 끌어 올리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라도 반쪽 충청인인 윤석열 전 총장을 중심으로 개편될 수 있다고 봤다.

국민의힘 당적의 모 정치인은 "기성 정치인들의 부족한 정치력과 우유부단한 사업 추진력으로 충청권은 영남과 호남에 밀려 항상 홀대받았다"며 "충청에서도 새로운 정치리더를 찾고 부족한 정치력을 키우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네거티브에 빠져 있는 모습은 기성 정치인들의 고쳐지지 않는 안타까운 폐해"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