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입문편)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입문편)

2021-04-09 09:18

태어나서 골프채 한 번 잡아본 적 없는 골린이 ‘오희룡 기자와 송익준 기자’ 주변에서 골프를 권장해도 오롯이 마이웨이를 추구하며 관심을 두지 않았던 그들이 팀 프로그램을 위해 자기 한 몸 희생하기로 했다. 

목표는 조회수 10만회 그리고 이번 여름까지 머리를 올리는 것(첫 필드 라운딩) 막상 골프를 시작했지만 어디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난감한 상황이다. 
물고기를 잡으려면 바다로 가야 하는 법! 오기자와-송기자 무조건 골프장으로 향하는데! 

아무것도 없이 맨몸으로 골프장에 입성한 그들에게 행운의 여신이 나타난다. 
중도일보를 대표하는 비주얼 기자들의 좌충우돌 골프 입문기 과연 이번 여름 산뜻한 골프복을 입고 필드로 나갈 수 있을까?
박현경 가로사진

골프코치 박현경(레슨프로)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pro

KLPGA드림투어 및 점프투어 활동

박카스배 SBS GOLF 단체전 3위

Lotte Invitational 프로암 초청선수

대전광역시배 3위

솔트웨어 골프기술 자문위원

 

GH014042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 영상 캡처
GH014042

 

 

골린이 : 오희룡(중도일보 뉴스룸 1팀장) 송익준(중도일보 경제사회부)기자
강사 : 박현경  레슨프로(골프존 GDR아카데미 대전 스마트시티점 )
제작지원 : 골프존 GDR아카데미 대전 스마트시티점
기획 : 중도일보 디지털룸

관련영상

추천영상

많이본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