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임 비서실장에 유영민 임명

문 대통령, 신임 비서실장에 유영민 임명

민정수석엔 신현수
김상조 사의는 반려

  • 승인 2021-01-03 10:0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인사말 하는 유영민 신임 비서실장<YONHAP NO-2233>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임명했다. 민정수석엔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을 임명했고, 김상조 정책실장의 사의는 반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마지막 날인 지난달 31일 청와대 비서진을 개편했다. 노 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의 사의를 하루 만에 수리하고, 후임 인선을 단행한 것이다. 앞서 노 실장과 김 수석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부담을 덜고자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유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대 수학과를 졸업한 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LG전자에 입사해 정보화 담당 상무, LG CNS 부사장,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장, 포스코ICT 사업총괄 겸 IT서비스 본부장, 포스코경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이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직접 영입한 '친문' 인사로 꼽히며, 문재인 정부 초대 과기부 장관을 지낸 뒤 21대 총선(부산 해운대갑)에 나섰다가 낙선했다.

신현수 신임 민정수석은 사시(26회) 합격 후 검찰에 몸담았다. 이후 대검찰청 마약과장으로 활동하다 2004년부터 노무현 정부 청와대 사정비서관으로 활동했다.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과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이었다.

노 실장, 김 수석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상조 정책실장에 대해선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코로나 방역 등의 현안이 많아 정책실장을 교체할 때가 아니다"라며 사의를 반려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실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의 반려에 대해 "정책실장 후임 인사와 관련한 혼선은 불필요하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5.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