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 공모 탈락

대전시,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 공모 탈락

충북 청주시에 밀려 탈락

  • 승인 2021-04-18 15:46
  • 수정 2021-04-18 16:18
  • 신문게재 2021-04-19 2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2021033001002827300124311
대전시가 제2의 반도체로 불리는 'K-배터리'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유치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셨다.

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는 도시에 걸맞게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신동 연구용지 부지에 이차전지 시험센터 구축을 원했지만, 지난 16일 충북에 밀리면서 탈락했다.

'시험센터'구축 사업은 중대형 이차전지 제조·평가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중대형 이차전지용 소재·부품 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사업이다. 충북은 시험평가센터에는 국비 98억 원을 포함해 약 300억 원을 투입한다.

그동안 대전시는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을 위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대전테크노파크과 함께 협약을 맺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대전 카이스트, 충남대 등 이차전지 관련학과에서 기초연구를 통해 성장한 인력이 인근 연구소, 기업들에서 일하기 때문에 인력수급이 원활하다는 장점을 내세웠다.

충북은 지난 2월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오창테크노폴리스산업단지가 지정받은 점을 유치의 당위성으로 제시했다.

이번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 평가에서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이차전지 핵심 소재와 주요 부품 분석뿐 아니라 실제 전기차에 사용하는 수준의 중대형 배터리 셀로 제작해 셀 성능 평가까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차전지란 한 번 쓰고 버리는 일차전지와 달리 충전해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하는 전지라 친환경 부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니켈-카드뮴, 리튬이온, 니켈-수소, 리튬폴리머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유치 선정은 아직 이의신청 기간이 남아 있는 상황으로 아쉬움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과학산업 관계자는 "아직 이번 공모 사업 관련 내용을 확인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대전시도 이번에 이차전지 소재부품 연구센터 유치를 위해 오랫동안 준비하고 노력을 기울였지만, 결과가 이렇게 나와 모두가 실망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 관계자는 "산업부에서 정식으로 공문을 받은 것은 없다. 이번 사업에 떨어졌다고 해서 끝나는 건 아니다"며 "올해 시는 다른 해보다 몇 배나 공모사업 유치에 나서고 있다. 다른 다양한 과학사업을 유치하면서 기업유치 등 과학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