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오디세이] 부모로서의 소명

[시사오디세이] 부모로서의 소명

김성식 대전가정법원 기획법관

  • 승인 2021-05-03 08:1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김성식판사
김성식 판사
‘가정의 평화와 청소년의 밝은 미래를 열어가는’ 대전가정법원에서 전문법관으로 근무한 지 어느덧 6년이 되어간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함께 있는 가정의 달인 5월이면 입양특례법에 따라 생후 5개월 지수(가명)를 입양했던 어느 종교인 부부의 사건이 떠오른다.

혼인 기간 내내 아이를 원했지만, 불임 진단으로 낙담하다 겨우 용기를 내어 입양을 신청한 부부. 다행히 가사조사 결과, 부모로서 정서적·심리적 상태가 좋고 양육환경과 양육계획도 건전했다. 부부는 지수를 만난 것이 꿈만 같고 배 아파 낳은 자녀처럼 잘 기르고, 자신들이 지수를 입양한 이상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다짐했다. 참 고맙고 감사한 일이다. 어떻게 새롭게 시작하는 이들을 격려하고 응원할 수 있을까?

"방금 전 지수를 선택했다고 하셨나요? 비록 두 분이 입양을 준비하고 결심하시긴 했지만, 그것으로 지수가 두 분의 자녀가 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잔뜩 긴장한 표정. '저게 무슨 말이지? 우리가 아이를 기를 능력이 부족하다는 건가? 부모로서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우리의 말을 못 믿겠다는 건가?'

"두 분이 입양을 고민하시고 결정하실 때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렸나요? 그 사이 셀 수 없이 많은 아이들이 입양기관에 위탁되었고 수많은 입양희망자 중 바로 두 분과 지수가 맺어질 확률은 과연 얼마일까요? 지수가 두 분의 자녀가 되는 건 결코 우연이 아니고 두 분의 계획이나 노력으로 가능한 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종교가 있던 이 부부는 이제야 제 의도를 눈치챘다.

"어떤 부부도 자신이 낳을 아이를 고를 수 없지요. 그건 절대자의 몫입니다. 단지 자신에게 맡겨진 아이의 부모로서 충실할 뿐. 두 분 역시 지수를 자녀로 선택한 것이 아닐지 몰라요. 저도 입양을 허가하는 판사의 역할만 하고 있을 뿐, 큰 그림을 볼 수 없습니다. 두 분은 특별한 섭리 가운데 지수의 부모로서 사명을 부여받은 것 아닐까요? 지수를, 두 분을 가장 잘 아는 절대자가 최선의 지혜로 이루어 준 소중한 가정인 것입니다."

아내가 먼저 울기 시작한다. 긴 불임기간 겪은 서러움과 아픔, 입양을 고민하며 느낀 걱정과 염려, 무엇보다 엄마로서 잘 해낼 수 없을 것 같은 두려움이 그녀의 두 뺨 아래로 흘러내린다. 남편도 지수를 품에 안고 아내의 어깨를 감싼 채 울먹인다. 법정을 나서면서 연신 중얼거린다. "맞아. 우리가 맘대로 지수를 고른 것이 결코 아니지. 지수는 우리 소유가 아니야. 우리는 단지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도록 지수를 맡은 것일 뿐이야."

양부모의 학대로 꽃을 피우지 못한 가여운 ‘정인’이가 생각난다. 생후 2개월 만에 모텔 방 한구석에서 친부의 매정한 손길에 숨진 갓난아이, 10년 넘게 친부의 성적 학대를 견디다 못해 경찰에 신고한 후 오히려 절망감에 삶의 끈을 놓아 버린 우리의 아이가 있다. 또 한편으론 현직 교사로서 쌍둥이 자녀의 입시부정에 관여한 어리석은 아빠도 있다. 다 부족하거나 지나치게 왜곡된 부모의 자녀사랑이다.

부모로서 자녀를 올바로 양육하고 사랑으로 돌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특히 이혼하며 미성년 자녀의 양육에 관한 갈등을 겪는 수많은 부모를 만날 때마다, 가정의 해체 속에 부모의 돌봄과 사랑을 받지 못해 비행의 길로 접어드는 보호소년의 좌절을 볼 때마다, 소명을 가지고 책임을 다하는 부모가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하게 된다.

분명 그 부부는 지수를 기르면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감당하기 힘든 일을 겪을 것이다. 자신의 선택이라고 여긴다면 입양을 결정한 것을 후회할 수도 있겠지. 자신의 계획이 실패했다고 여겨 부모의 역할을 포기한 채 지수를 방임하거나 학대할 수도 있고. 하지만 그들은 자신을 지수의 부모로 삼은 절대자를 신뢰하면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게 되었다. 어찌 그런 긍지와 소명을 가진 부모가 끝까지 자녀를 사랑하고 돌보지 않을 수 있을까?

우리는 모두 절대자로부터 우리 아이들에 대한 부모로서 사명을 부여받았다. 한계와 부족함을 절실히 느낄지라도, 우리를 부모로 선택해 준 절대자의 섭리를 신뢰하는 이상, 우리는 맡겨진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음을 확신한다. 이처럼 슬프고도 안타까운 뉴스가 더 이상 우리 귀에 들리지 않는 5월이 속히 오기를 간절히 기대하면서.

/김성식 대전가정법원 기획법관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5.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