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여행]-24. 설날 '떡국차례'와 충청도 '날 떡국'

  • 문화
  • 맛있는 여행

[맛있는 여행]-24. 설날 '떡국차례'와 충청도 '날 떡국'

식생활문화연구가 김영복

  • 승인 2024-02-05 16:56
  • 수정 2024-02-20 14:15
  • 신문게재 2024-02-06 10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이번 주 토요일은 우리 민족의 전통 명절 설날이다.

설 차례는 조상에게 세배한다는 의미에서 '정조다례(正朝茶禮)'라고도 하고 떡국을 올렸다 해 '떡국차례'라고도 한다.

조선시대의 실학자 성호(星湖) 이익(李瀷:1681∼1763)은 『성호전집(星湖全集)』에 '절일(節日)에는 시절의 음식을 올린다. 정조에는 떡국〔湯餠〕을 올리는데, 떡을 잘라 탕을 만든 것이고, 원양견(元陽繭)도 올리는데, 술을 넣은 반죽을 발효시켜 마르기를 기다렸다가 기름에 튀겨 부풀려 튀밥을 붙인 것이다.'라고 나온다.

KakaoTalk_20240205_091855782_01
가래떡. (사진= 김영복 연구가)
떡국 자체가 본래 긴 가래떡으로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국수처럼 오래 살라는 뜻이 있다. 같은 뜻으로 중국과 일본에서는 국수를 먹는다. 그리고 엽전처럼 동그란 떡을 먹고 돈을 많이 벌라는 뜻이 있다. 요즈음에는 어슷하게 잘라 타원형인 떡국이 많지만, 옛날에는 직각으로 잘라 동그란 형태가 많았다. 즉, 새해 첫날에 먹는 떡국은 장수를 누림과 더불어 재물 복(福)을 바라는 소망을 담은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조선 후기의 대 성리학자 녹문(鹿門) 임성주(任聖周, 1711∼1788)는 자신의 사형(舍兄)에게 "저는 병의 증상이 한결같이 왔다 갔다 하는 가운데 이제 떡국 한 그릇을 또 먹었으니, 이른바 희년(稀年)도 2, 3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성동(成童 15세)의 나이에 학문에 뜻을 두었다가 백발의 나이에 이룬 것도 없이, 세월이 흐르고 흘러 어느덧 이런 경계(境界)를 맞닥뜨리게 되었으니, 평생을 돌아보매 한 가지 일도 예전에 지녔던 뜻을 조금이나마 갚을 만한 것이 없습니다"라며 『몽경당일사(夢經堂日史)』라고 했다.

조선 후기의 학자·청장관(靑莊館) 이덕무(李德懋, 1741~1793)가 지은『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제1권 영처시고에 '세시(歲時)에 흰떡을 쳐서 만들어 썰어서 떡국을 만드는데 한난(寒暖)에 잘 상하지도 않고 오래 견딜 뿐 아니라 그 조촐하고 깨끗한 품이 더욱 좋다. 풍속이 이 떡국을 먹지 못하면 한 살을 더 먹지 못한다고 한다. 그래서 나는 억지로 이름을 '첨세병(添歲餠)'이라 하고, '첨세병'을 노래한다.'며 "千杵萬椎雪色團(천저만추설색단)천만 번 방아에 쳐 눈빛이 둥그니, 也能仙比金丹(야능선조비금단) 저 신선의 부엌에 든 금단과도 비슷하네 , 偏憎歲歲添新齒(편증세세첨신치)해마다 나이를 더하는 게 미우니, 吾今不欲餐(초창오금불욕찬)서글퍼라 나는 이제 먹고 싶지 않은 걸 "이라고 읊었다.

KakaoTalk_20240205_091855782_04
손으로 빚은 생 가래떡. (사진= 김영복 연구가)
사람들이 더러 붉은 종이에 명함을 써서 문선(門扇)에 붙이고 가니, 마치 우리나라 각사(各司)의 하리(下吏)들이 단자를 드려 문안하는 예와 같다. 오직 음식점만은 손님을 맞는 것이 평일과 같다. 나는 한 주부에게 "금년에는 다행으로 나이를 먹지 않았네."하고 말했더니,

"왜 그렇습니까?"하고, 묻기에, "설날에 떡국을 먹지 않았기 때문일세" 하니, 한 주부가,

"비록 나이는 먹지 않았다 하더라도 느는 백발은 어찌하겠습니까?" 한다. 나는 살쩍을 어루만지면서 서글픈 태도로 한참 있다가 말하기를, "동파(東坡) 소식(蘇軾)이 백발을 기뻐한 것은 근심 걱정을 견디지 못하는 데에서 나왔다. 그러므로 '어찌할 수 없다는 글[無可奈何語]'을 지었다" 하였다'라고 『몽경당일사(夢經堂日史)』에 기록되어 있다.

이렇듯 나이를 물을 때 "떡국 몇 그릇 먹었느냐."라고 하는 데서 유래하여 떡국을 '첨세병(添歲餠)'이라 부르기도 한다.

떡국의 주재료인 가래떡은 주로 멥쌀로 만드나 영조 32년(1756) 3월 5일 자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을 보면 '無不托(무면불탁)이른바 '밀가루가 없이는 떡국을 만들지 못한다'는 것이다. 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당시는'밀가루'로도 떡국을 만들어 먹었던 것 같다.



떡국은 지역에 따라 다르다. 황해도는 떡 모양이 조랭이를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조롱박이 한 해의 액(厄)막이 역할을 한다고 여김으로 설날에'조랭이떡국'을 먹는다고 한다.

이 '조랭이 떡국'은 흰떡을 대나무 칼로 동글동글하게 잘라 만든다.

강원도는 떡과 만두를 같이 넣는 '떡만둣국'을 해 먹는데, 떡국에 보리나 잡곡을 섞거나 주머니처럼 생긴 만두는 복을 가져다 준다하여 만두를 만들어 넣어 먹는다.

서울의 떡국은 소고기를 볶아 국물을 낸 '쇠고기떡국'을 만들어 먹는데, 계란지단, 김 가루, 파를 고명으로 올려 먹는다.

'꾸미떡국'과 경북은 불린 쌀을 쪄서 가래떡을 만들어 태양처럼 둥근 모양으로 썰어 끓인 '태양떡국''장 떡국'이 있다.

'끼미떡국'은 경상북도 지역의 독특한 떡국인데, '꾸미떡국'이라고도 불린다. 끼미는 국이나 찌개에 넣는 고기붙이를 가리키는 경상북도 지역의 방언이다. 표준어로는 꾸미이다. 맹물이나 멸치 육수로 끓인 떡국에 조선간장으로 진하게 간을 하여 볶은 소고기를 끼미로 올려 먹는 떡국이다.

'꾸미떡국'은 대구 지역 각 가정마다 만드는 방법이 조금씩 다르다. 소고기만 사용하여 끼미를 만드는 방법과 소고기와 잘게 자른 두부를 같이 넣어 끓이는 방법, 소고기를 먼저 조린 후 구운두부를 따로 떡국에 올려 먹는 방법 등이 많이 사용되는 방법이다.

KakaoTalk_20240205_091855782_03
생가래떡을 떡국떡으로 자른 모습. (사진= 김영복 연구가)
'태양떡국'은 육수에 넣고 국 간장으로 간을 하여 끓인 다음 양념(간장, 다진 마늘, 참기름, 깨소금, 후춧가루)하여 볶은 쇠고기, 황백지단, 구운 김을 고명으로 올려 낸 것이다.

경남은 쌀가루를 반죽하여 납작하게 한 다음 구은 후 썰어 넣은 '굽은 떡국'을 만들어 먹으며, 전라도는 간장에 졸인 닭고기로 육수를 낸 '닭장떡국'이 시원하고 감칠맛이 나는 떡국을 만들어 먹는다.

'장 떡국'은 간장과 버섯만으로 감칠맛을 살린 떡국이다.

그리고 제주도는 겨울철 별미인 해초류 모자반( 지역방언'몸')으로 만든 떡국으로 돼지등뼈를 우린 육수에 모자반과 메밀가루와 떡을 넣은 '몸 떡국'을 즐겨 해 먹는다.

우리 충청도는 멥쌀가루를 끓는 물에 익반죽하여 만든 떡에 미역과 들게 즙을 넣어 만든 '생떡국'을 해 먹는다.

충청도의 '생떡국'은 멥쌀가루를 끓는 물에 익반죽하여 오래 치대어 떡가래처럼 길게 만들어 돈짝만큼 썰거나 새알 등의 모양으로 빚어 만든 생 떡을 장국에 넣어 끓인 국을 '생떡국' 또는 '날떡국'이라고 하며, 한자로는 '생병탕(生餠湯)'이라 한다.

구한말 재야 지식인 위관(韋觀) 이용기(李用基·1870∼1933)가 1924년에 쓴 『조선무쌍신식요리제법(朝鮮無雙新式料理製法)』에 는 돈짝같이, 문화공보부가 펴낸『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충청도 편에는 경단 모양으로 만든 후 납작하게 떡국 모양으로 눌러 만든 사례가 나온다. 장국의 재료로는 쇠고기나 바지락 등을 쓰며, 미역·채소 등을 넣기도 한다. 웃고명으로는 다진 쇠고기, 산적, 계란 지단, 후춧가루 등이 쓰인다.

충청도에서는 설날 음식이기도 하지만 충남 서천군 서면의 설날 당제에서도 생떡국을 제물로 바친다. 이 떡국을 한자어로 편탕(片湯)이라고부른다. 주민들은 한자어가 높임말이라고 생각하여 신령에게 올리는 제물로 부를 때는 생떡국보다 편탕(片湯)이란 말을 쓰기도 한다.

KakaoTalk_20240205_091855782
경상도 굽은 떡국. (사진= 김영복 연구가)
경상도 지역에서는 정월 대보름이나 정초의 절식 또는 당제, 백중에 주로 해 먹는다. 안동군 서후면 저전동의 경우 정초 차례에 생쌀 가루 반죽을 끓는 물에 뚝뚝 떼어 넣고 어느 정도 익으면 국수를 넣어 삶아 생떡국을 먹는데, 생떡은 농사가, 국수는 삼이 잘 되기를 바라는 의미이다. 경북 경주에서는 정월 대보름 전날인 14일 이른 저녁에 생떡국을 해먹는데, 이곳 역시 이렇게 해야 일 년 농사가 잘 된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경북 예천군의 통명마을에서 음력 7월의 백중 때 행해지는 풋굿을 보면 "오호라 봉헤야 생떡국 한 그릇 먹고 하세"라는 타작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쌀을 타작하면서 쌀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생떡국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생떡국에 대한 속담도 있는데, "떡도 떡같이 못해 먹고 '생떡국'으로 망한다", "'날떡국'에 입천장만 덴다" 등이 있는데, 전자는 어떤 일이 다 이루어지기도 전에 실패로 돌아갔다는 뜻이며, 후자는 변변치 못한 '날떡국'에 데기만 하듯이 하찮은 일을 하다가 도리어 손해만 봤다는 뜻이다.

KakaoTalk_20240205_091855782_02
날떡국이라 불리는 충청도 생떡국. (사진= 김영복 연구가)
'생떡국'은 쌀가루만 준비되면 손쉽게 떡국을 끓일 수 있는 즉석 음식인 동시에 별미 음식으로 어쩌면 생떡은 가래떡의 생떡국은 떡국의 원류가 아닌 가 추측해 본다.

설날에 떡국만 먹었던 것은 아니다. 조선시대부터 설날에 떡국과 함께 만둣국도 먹었던 것이다. 조선 중기 문신인 택당(澤堂)이식(李植1584~1647)의『택당집(澤堂集)』에'정조(正朝)에는 각 자리마다 병탕(餠湯떡국)과 만두탕(曼頭湯)을 한 그릇씩 놓고, 과일은 세 가지 종류로 하고, 포와 혜를 각각 한 그릇씩, 적은 한 접시 세 꼬치를 올린다.'고 적고 있으며, 조선 중기 학자로 삼가현감으로 있으면서 주사(舟師·수군)의 시험관을 맡았던 고상안(高尙顔1553~1623)이 쓴 『태촌집(泰村集)』에 "정조(正朝)가 1년의 첫날이니 면(麵)은 만두를 쓰고, 떡은 떡국에 사용한다."는 말이 기록된 걸로 보아 조선 중기 에는 설날에 떡국과 함께 만둣국을 먹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역사적 유래를 가지고 최근에는 주로 북한에서는 설날 만둣국을 먹고 남한에서는 떡국을 먹는다.

조선 최고의 예학자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 1548-1631)이 친구 신의경(申義慶1557-1648)이 지은『초고(草稿)』를 바탕으로 수정·첨삭·보완해 완성한 상례(喪禮)에 관한 실천적 예서인『상례비요(喪禮備要)』에도 만두가 빠지지 않는다. 이는 성리학이 지배한 조선에 절대적 영향을 끼친 주자(朱子)의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만두가 등장한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식생활문화연구가 김영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개발사업 탄력 받을까… 2-2지구 사업계획 '승인'
  2. '지역 발전 기대' 군사보호구역 대규모 해제… 대전은 허탈
  3. "글로컬대학 유치 반드시" 충남대·국립한밭대·대전시·정출연 등 28개기관 힘 모았다
  4. 세종시 해밀동 '을구 편입' 확실시...총선 판세 변화는
  5. [현장] 중앙로 매표부스 상인을 만나다
  1. 소통채널 없는 사직 전공의, 업무복귀 시점만 '째깍째깍'
  2. 자운대재창조, 민군 협력 지역 경제발전 모델로 만들어야
  3. [인사] 배재대
  4.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5. 교권침해 직통번호 1395·민원창구 일원화… 교권보호 강화제도 새학기 시작

헤드라인 뉴스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윤석열 정부의 지방주도 교육개혁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대전과 충남 서산, 아산 등 전국 31곳이 지정됐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는 28일 오전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27일 오후 지방시대위원회는 5차 회의를 열고 교육부가 상정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은 교육정책과 지역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지정평가와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시범지역 1차 공모(2023년 12월 11일~2024년..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충북 옥천군에 있는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생가 입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꽃다발을 건넨 어린이 남매와 기념 촬영을 했다. 생가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어려운 분들과 어린이를 사랑해주신 육영수 여사님의 어진 뜻을 기억하며, 국민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고 글을 남긴 후 헌화와 묵념으로 예를 표했다. 참배를 마친 윤 대통령은 현지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생가 곳곳을 둘러봤다. 고인의 생애와 생가 건물에 대한 해설사의 설명을 경..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최근 우후죽순 늘어나는 무인 매장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접수된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모두 45건이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9건, 2022년과 2023년 각각 18건으로 집계됐다. 불만 유형은 키오스크 오류로 결제가 되지 않거나 거스름돈이 환급되지 않는 경우,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이 판매된 경우가 각각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 가격이 비싸다는 불만도 6건이나 됐다. 결제 오류의 경우 점주-소비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