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톡] 묘령(妙齡)의 여인이 펼치는 아름다운 묘기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묘령(妙齡)의 여인이 펼치는 아름다운 묘기

김용복/평론가

  • 승인 2024-05-29 13:48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묘령(妙齡)의 여인'이라는 표현이 제격일 것 같았다. '수수께끼 같은 여인'이나 '묘한 여인'이라는 말도 생각해 보았다. 그러나 그 어떤 말도 이 아리따운 지적인 여인에게는 어울리지 않았다. 운동하는 뒷모습을 보면 18세 남짓의 청소년 같았다. 그런데 말소리는 소녀였다. 마스크를 벗은 모습에서는 여고생의 청순한 모습을 드러내었다.

'묘령'이라는 단어는 스무 살 안팎의 여자 나이를 일컫는다. 나이를 알 수 없는 청순한 이 여인에게 잘 어울리는 단어가 '묘령'이었던 것이다.

만약 총각네들이 이 여인의 지고지순한 모습을 보았더라면 사랑을 고백하게 되었을 것이고, 이 여인은 말없이 웃는 모습으로 그 고백을 받아들였을 것이다. 그는 그렇게 조용했고 말 대신 웃음으로 대해 주었다.

잔소리가 길면 글을 읽지 않는 법. 잔소리 때려치우고 본론으로 돌아가자.



필자가 사는 갈마아파트는 1단지, 2단지, 3단지로 나뉘어 있는데 단지마다 어린이 놀이터가 있고, 깨끗한 화장실이 있으며, 주민들의 운동기구가 갖춰져 있다.

필자는 새벽 5시30분에 일어나 3단지에 갖춰진 '우마장 어린이 놀이터'를 경유해 갈마도서관엘 간다. 이곳에서 만나는 친구들이 있기 때문이다. 만나서 모닝커피를 나누며 어제 있었던 일이나, 정국 돌아가는 걱정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말이다.

우마장 놀이터에 새벽 일찍 와서 운동을 하는 여인이 있는데 바로 이 여인이 오늘 관심의 주인공인 것이다. 추운 겨울에는 모자 달린 점퍼를 입고, 마스크를 했기에 性구별을 할 수가 없었다. 그저 빠른 몸동작으로 볼 때 소년인지 싶었다. 손잡이를 잡고 발을 놀리기도 하고 때론 손잡이를 놓고 발만으로 빠른 걷기 동작을 하기도 하였다. 마치 기능 경진 대회나 묘기 대행진에 나온 선수들처럼.

불안했다. 저러다 넘어지면 상처를 크게 입을 것만 같았다.

다가가 말을 건네였다. 그런데 아랑곳하지 않고 운동만 했다. 말없는 여인.

대부분의 총각들은 이런 여인을 좋아한다. 그리고 지고지순한 사랑을 하려고 하며 이런 여인을 위해서는 목숨까지도 바치려 드는 것이다.

보자, 청마 유치환의 생명을 잃은 뒤에 사랑하는 여인의 마음을 얻게 된 것을.

청마 유치환은 그가 사랑하는 이영도 시인을 얻기 위해 '행복'이라는 시를 써서 고백했다.

행복-청마 유치환-

'사랑하는 것은/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오늘도 나는/에메랄드빛 하늘이 환히 내다뵈는/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행길을 향한 문으로 숱한 사람들이/제각기 한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선/총총히 우표를 사고 전보지를 받고/먼 고향으로 또는 그리운 사람께로/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들을 보내나니//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어/더욱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정의 꽃밭에서/너와 나의 애틋한 연분도/한 망울 연연한 진홍빛 양귀비꽃인지도 모른다//-사랑하는 것은/사랑을 받느니 보다 행복하나니라/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그리운 이여, 그러면 안녕!//설령 이것이 이 세상 마지막 인사가 될지라도/사랑하였으므로 나는 진정 행복하였네라'

이렇게 간절히 고백을 했는데도 정운 이영도 여사는 유교적 관습을 탈피할 수 없어 받아들이지 않다가 3년이 넘어서 1967년 청마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 그가 보냈던 연서 중 200여통을 추려 <사랑하였으므로 행복하였네라>라는 시집을 내며 청마의 사랑을 받아들였다 한다. 그리고 청마의 사망에 대한 추모의 정을 '탑3'이라는 짧은 시로 마음을 전했던 것이다.

탑 3-정운 이영도-

'너는 저만치 가고/나는 여기 섰는데…/손 한 번 흔들지 못한 채/돌아선 하늘과 땅/애모는 사리에 맺혀/푸른 돌로 굳어라'

갈마아파트 주민들이여!

매일 새벽마다 307동 옆에 있는 이곳 갈마어린이 공원인 우마장에 와 보시라.

묘령의 여인이 모자달린 점퍼를 입고 말없이 재능을 펼치고 있을 것이다. 운동이기에 앞서 묘기인 것이다. 아름다운 묘기.

김용복/평론가

김용복
김용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1.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