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태 의원, 어린이재활병원 국가예산 지원 명문화법 대표발의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장종태 의원, 어린이재활병원 국가예산 지원 명문화법 대표발의

전국 최초 개원 ‘대전충남세종·넥슨후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1년간 68억 적자
장애인건강권법 개정안 발의… 국가예산과 국민건강증진기금 지원 통해 안정적 운영 필요
대전 국회의원 모두 공동 발의

  • 승인 2024-06-25 10:57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장종태 의원
장종태 의원
전국에서 최초로 개원한 ‘대전충남세종·넥슨후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비롯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에 대한 국가 예산 지원을 명문화하는 법안이 25일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종태 국회의원(대전 서구갑)이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한 것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다.

현행법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어린이의 특성과 요구에 맞는 체계적인 재활의료 지원을 위해 권역별 공공어린이재활병원과 공공어린이재활의료센터를 설치 또는 지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2023년 5월 전국 최초로 문을 연 대전충남세종·넥슨후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도 현행법에 따라 운영하고 있지만, 소아재활치료는 현실적으로 고비용·저수익 구조를 벗어날 수 없어 적자가 불가피하다. 다시 말해 재정이 취약한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만으로는 안정적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게 장 의원의 설명이다.



보건복지부의 연도별 예산 내역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간 토지매입비를 제외한 건축비와 장비비 등 100억 원의 국비를 지원했으나, 운영 비용은 전액 지자체가 부담하고 있다.

대전시는 연간 인건비 64억 원, 운영비 28억 원 등 총 92억 원을 어린이재활병원에 투입하고 있는데, 정작 세입은 28억 원에 불과해 최근 1년간 적자 폭만 68억 원에 달하고 있는 실정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운영은 경제적 논리가 아닌 필수의료의 영역인 만큼 정부의 재정지원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된 것도 이 때문이다.

개정안에는 예산 또는 국민건강증진기금을 통한 재정지원이 가능한 비용지원 대상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국민건강증진기금에서 운영비를 지원받는 대상은 장애인보건의료센터가 유일한데,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권역별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안정적인 운영은 물론 소아재활치료에 대한 국가의 책무도 명확해질 것으로 장 의원은 보고 있다.

장 의원은 "장애 아동에게 필수적인 공공재활서비스를 지방 재정만으로 운영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지역 중심의 장애아동 의료서비스와 공공재활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같은 당 장철민(동구)·박용갑(중구)·박정현(대덕구)·조승래(유성구갑)·황정아(유성구을) 등 대전 국회의원과 충남의 문진석(천안갑)·이재관(천안을) 의원을 비롯해 모두 16명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서울=윤희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